본문 바로가기

'전원없이 3분내 발전'신규 양수발전소 부지로 영동·홍천·포천 선정

중앙일보 2019.06.14 10:31
양수발전소 [한국수력원자력]

양수발전소 [한국수력원자력]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 부지로 충청북도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포천시 등 3개 지역이 14일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영동군에는 500MW, 홍천군에는 600MW, 포천시에는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7개 지역(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양평·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3월 1일~5월 31일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 가운데 봉화·영동·포천·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지난해 10월 인문사회·환경·기술 등 전문가를 중심으로 부지선정위원회(위원장 강태호 동국대 교수)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7개월간 후보 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유치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 적정성·환경성·건설 적합성·주민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후보 부지를 선정했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 부지에 대한 전략환경 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
붉은 색은 기존 양수 발전소, 노란 색은 신규 양수 발전소 부지. [한수원 제공]

붉은 색은 기존 양수 발전소, 노란 색은 신규 양수 발전소 부지. [한수원 제공]

14일 오후 한수원은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영동군·홍천군·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 협력 협약’을 체결한다. 
 
한수원과 지자체들은 앞으로 발전소 건설사업을 비롯해 이주민 지원사업, 주변 지역 상생발전사업 등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건설 과정에서 지역 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 및 가동 기간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면서 "협력업체 및 건설인력 유입 등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전원 없이도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정전과 같은 돌발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동타격대'의 역할을 수행한다. 현재 국내 양수발전소는 양양·청평·예천 ·청송·무주·산청·삼랑진의 7곳에 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