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신환 “주말이 국회 정상화 마지노선…합의 안 되면 단독 소집”

중앙일보 2019.06.14 08:47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국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농성중인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방문해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국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농성중인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방문해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장기화된 국회 파행과 관련 “이번주가 국회 정상화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때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우리 당 단독으로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민주·한국당, 적극적으로 헤아려 정상화 타결되길”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이 ‘절차 진행’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국회를 단독으로 소집하는 것을 말하는지 묻자 “그것도 포함해 여러가지 방법으로 정상화할 수 있도록 행동에 옮길 생각이다”고 답했다.
 
두 원내대표가 만나지 않는 것이 골이 깊어서인지 묻자 “그런 부분도 있겠지만 두 분이 통화하는 것으로 안다. 그렇게 들었다”며 “우리가 어느 정도 합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만나봐야 또 다른 부분들로 인해 오히려 장기화 표류할 가능성 있다. 소통하고 합의점을 찾을 때 만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나는 왜 만날까”라며 중간에서 두 대표를 만나며 조율하는 것의 어려움을 표현했다.
 
양당이 상임위원회나 법안을 정리하면서 다음 주 정상화를 염두한 움직임을 보이는데 타결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는지 묻자 “제가 어제 최후 통첩했기에, 전 모르겠다”며 “완벽하게 타결되지 않더라도 아까 말씀드렸듯 저희 당 독자적으로 정상화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장기화 된 국회 파행에 국민의 시선이 따갑다”며 “이번 주말이 마지노선이다. 이번 주말까지 협상이 안 되면 다른 대안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아직 국회 정상화가 최종적으로 합의가 안 됐다. 여전히 쟁점이 남아있다”며 “(모두발언은) 압박하는 표현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을 제외한 국회소집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지금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만나러 간다”며 “그런 것들을 포함해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옮기겠다”고 덧붙였다.
 
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꺼낸 ‘경제 청문회’에 대해서는 “이전부터 나 원내대표가 언급했던 것인데 크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상황”이라며 “그 부분도 쟁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제가 어제 (양당 원내대표에) 최후통첩을 했다”며 “완벽하게 타결이 안 되더라도 이제 국회정상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