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글로벌 테마 파크 TOP 25

글로벌 테마 파크 TOP 25


세계테마파크엔터테인먼트협회(TEA)와 글로벌 컨설팅업체 아에콤(Aecom)이 입장객 수를 기준으로 매년 발표하는 ‘세계 25대 놀이·테마파크(Top 25 Amusement·Theme Parks Worldwide)’ 순위에서 잠실 롯데월드(17위)와 용인 에버랜드(19위)가 나란히 포함됐다
 
이 조사에서 롯데월드는 596만명의 입장객(2018년 기준)을 기록하며 지난 조사보다 한 계단 하락한 17위를 차지했으며, 에버랜드는 585만명으로 두 계단 하락하며 19위에 그쳤다. 1위는 미국  월트디즈니월드 리조트의 매직 킹덤 테마파크(2086만 명)였고, 캘리포니아주 디즈니랜드 파크(1867만 명)와 일본 도쿄 디즈니랜드(1791만 명)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25대 놀이·테마파크의 총 관람객은 2억5199만명으로, 지난 조사대비 3.3% 증가했다. 이들 가운데 전년 대비 관람객이 줄어든 곳은 롯데월드(-11.2%), 에버랜드(-7.3%)와 일본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4.3%), 나가시마 스파랜드(-0.2%) 등 4곳뿐이었다. 특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는 지난 2017년에도 관람객이 크게 줄어든 데 이어 2018년에도 관람객 감소율 1, 2위 자리를 지키면서 2년째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난해는 월트디즈니, 멀린엔터테인먼트 등 전 세계 10대 테마파크 그룹의 글로벌 관람객 숫자가 처음으로 5억 명을 넘어서며 글로벌 테마파크 산업에 큰 획을 그은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등 대부분 놀이공원의 관람객 수가 큰 폭으로 줄었다”면서 “이는 정치적인 이유에 따른 중국 관광객 감소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