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 온지 이틀만에 숨진 의붓아들, 고유정은 장례식 참석 안해”

중앙일보 2019.06.13 13:59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숨진 의붓아들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의 재혼 남편인 A씨(38)와 전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B군(4)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이들 부부가 함께 키우기로 합의하면서 지난 2월 28일 충북 청주 집으로 왔다.  
 
그러나 B군은 집에 온 지 이틀만인 3월 2일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 위에서 숨졌다. 
 
경찰은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를 토대로 질식사로 추정했다. 
 
B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고,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관련기사
경찰 등에 따르면 고유정은 B군의 사망 이후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A씨 집안 등 주변에서는 “의붓아들이지만 너무한다”는 반응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상당경찰서는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유정을 상대로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유정에 대한 조사는 제주지검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의붓아들 사망원인에 대해 고의와 과실, 단순 변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