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일 고(故) 이희호 여사 추도식…김정은 조의문도 낭독돼

중앙일보 2019.06.13 11:5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9시 30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되는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이 낭독된다. 장례위원회는 13일 추모식 일정을 공개했다.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하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한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이 낭독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 1부부장의 편에 보낸 조의문에서“리희호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 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조의를 표했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 어머니와 사회 활동을 같이하셨던 분들, 어머니와 뜻을 같이하신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고 있다”며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의 많은 국민이 참여해 만드는 행사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과 관련해 김 의원은 “유족이 조문단이 오길 바랐던 건 단순히 조문 의미가 아니라 막혀있던 남북 관계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했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북측에서 정치 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대한의 예우를 갖춰준 것으로 생각하고 감사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인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3300여명 규모의 장례위원회 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상임고문을, 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와 정치권 원로 등이 고문을 맡았다. 민주당·평화당·정의당 의원 전원, 한국당 원내대표단, 바른미래당 의원 일부도 장례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날도 고(故)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는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가장 먼저 조문을 했다. 홍 부총리는 “고인께서 평생 해왔던 민주화와 여권 신장, 남북 평화 통일에 대한 헌신과 기여를 다시 생각하고 기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애도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오전 빈소를 방문해 “나라의 큰 어른을 잃은 것 같아 애통하다”고 추모했다. 박희태 전 국회의장, 금태섭 민주당 의원, 함세웅 신부, 이용섭 광주시장 등이 오전에 빈소를 찾았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