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으면 보험금 효도하겠네" 제천 학폭 가해자들 병원와서 한 말

중앙일보 2019.06.13 01:47
[페이스북 '제천 대신 말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제천 대신 말해드립니다']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집단 학교폭력 사건 관련 교육당국의 부실한 대처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재신 제천시의원은 지난 11일 충북 제천에서 열린 지역교육 발전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제천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사건을 자세히 살펴보고 피해 학생도 찾아가 봤다"며 "아직도 의식불명 상태고 앞으로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없을 거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1년 전부터 학부모가 (아들의 학교폭력 문제를) 그렇게 호소했는데 학교는 정확한 사유도 없이 무단결석으로 정학처리를 했다"며 "최소한 (학생이) 왜 학교에 오지 않는지 물어보고 확인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학교 측이 반성문만 받았는데, 반성문에 들어 있는 이상한 내용만 봐도 극단적인 선택을 알 수 있는 것 아니냐. 이런 것을 썼는데도 아무런 대책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병우) 교육감님은 최고 수장으로서 통렬히 자아비판을 해주시고 감사를 통해서라도 일벌백계해 과거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제천의 한 고교에서 학생들이 동급생을 무차별 폭행했다는 의혹이 일어 교육당국의 조사와 함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 학생의 누나라고 밝힌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SNS에 '제천 집단학교폭력 및 유사강간'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동생이 당한 피해를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A씨는 "친구라는 이름으로 (동생을) 동네 샌드백 마냥 불러다 툭하면 술심부름·담배심부름을 시키고, 머리와 뺨은 기본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또 "술을 먹여 자는 사람의 발가락 사이에 휴지를 꽂아 불을 붙여 발등에 화상을 생기게 해 지울 수 없는 흉터를 만들었다"며 "동생은 무서워 자는척하며 고통을 참았다"며 호소했다.
 
A씨는 동생이 성적인 폭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들이 소주병 등으로 신체 특정 부위를 가학적이고 잔혹하게 폭행해 자신의 동생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A씨의 동생은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나 아직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 학생들은 동생의 면회를 와 입에 담기 힘든 조롱을 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A씨는 "(가해 학생들이) '죽으면 육개장 먹으러 가자' '죽으면 보험금으로 효도하겠네' 등의 조롱을 안줏거리처럼 했다"며 "동생은 누워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가해자들은) 지금도 웃고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또 수시로 가해자들 부모의 연락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가해 학생 부모들이) 제 번호를 알아내 전화를 걸어 '판단 잘해라''아이들이 아직 어려 실수한 것'이라 하더라"고 호소했다.
 
10일부터 시작된 청원은 12일 자정을 기준으로 3만 9000명을 돌파했다. A씨가 올린 페이스북 제보글 역시 1만6000여개의 '좋아요'를 기록하고 있고 1만1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또 이 글은 1만1000여회 공유돼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