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성공단 재가동 설득하러 간 기업들, 40분 미 의원 기다렸지만 대답은 “NO”

중앙일보 2019.06.13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국 연방하원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개성공단 설명회.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국 연방하원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개성공단 설명회. [연합뉴스]

개성공단 기업대표 8명이 11일(현지시간) 미 의회를 찾아 개성공단 재가동 필요성을 설명했지만 “재개 불가” 반응만 들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등이 보도했다.
 

“비핵화 진전 없어 재가동 어렵다”

VOA에 따르면 브래드 셔먼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은 기업인들이 설명하기 전, 먼저 “한·미 정부의 완전한 비핵화(CVID)가 됐든, 그에 못 미치지만 북핵 프로그램에 치명적인 제한이 되는 수준이 됐든 우리는 어느 쪽에도 도달하지 못했다”며 “그때까지 개성공단 재가동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셔먼 위원장은 “개성공단에 지급되는 근로자의 임금이 노동자들에게 전달되는지에 대한 우려도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도 밝혔다고 한다.
 
설명회엔 셔먼 위원장을 포함해 앤디 김·주디 추 의원 등 3명만 참가했고, 이마저 이들이 의회 투표에 참여하느라 예정 시간보다 40분 늦게 시작됐다.
 
주디 추 의원 역시 “북한의 무기 개발로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됐다고 알고 있다”며 “이 이슈는 복잡하고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반면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은 “제재보다 남북 경제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개성공단 재개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북한 주민들이 시장경제를 배울 수 있는 장소인 개성공단 가동 재개는 미·북 간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개성공단 건립으로 북한 군부대가 후방으로 배치되는 등 군사적 긴장 완화에 기여했으며, 이런 점은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법상 위반이 아닌 제재 면제 조건에 해당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기업인들은 13일 국무부 한반도 문제 당국자를 면담한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