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키우겠다" 데려간 지 2일 만에 사망한 고유정 의붓아들

중앙일보 2019.06.12 21:53
12일 오전 10시 검찰 송치를 위해 고유정이 제주동부경찰서를 빠져나가고 있다. 이번에도 고유정은 고개를 들지 않아 얼굴이 보이지 않았다. 최충일 기자

12일 오전 10시 검찰 송치를 위해 고유정이 제주동부경찰서를 빠져나가고 있다. 이번에도 고유정은 고개를 들지 않아 얼굴이 보이지 않았다. 최충일 기자

 
전 남편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의붓아들(4) 사망 사건도 재수사에 들어갔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A군 지난 3월 고유정과 재혼한 남편이 살고 있는 집에 온지 이틀 만에 질식사했다.
 
12일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고유정이 사는 청주 주택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디지털 포렌식하는 등 의붓아들 사망사건 재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고유정의 통화 기록과 문자, 병원 처방 등을 면밀히 분석 중이다. 
 
고유정의 재혼 남편은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A군을 지난 2월 28일 고유정이 사는 청주 집으로 데려왔다. A군은 친엄마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 제주에서 할머니 손에 자라고 있었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그런 A군을 고유정이 사는 집으로 데려온 것은 고유정의 재혼 남편이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고유정의 재혼 남편은 "아이를 키우겠다"며 제주도에 가서 A군을 직접 데려왔다. 고유정도 A군 양육에 대해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 사망 당시 경찰은 A군이 아빠와 같은 방에서 자다가 아빠의 다리에 눌려 질식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고유정 부부는 A군 질식사 당시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었다고 했다.  
 
청주 경찰은 이달 초만 해도 이 사건에 의심할 점이 없고 재수사할 계획이 없다고 했지만 조만간 수사관들을 제주로 보내 고유정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