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녀 콤비로 주인공 바뀐 '맨 인 블랙', 또 달라진 점은

중앙일보 2019.06.12 18:09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에서 열혈 수습 에이전트 M(테사 톰슨)과 런던 지부 최고의 요원 에이전트 H(크리스 헴스워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에서 열혈 수습 에이전트 M(테사 톰슨)과 런던 지부 최고의 요원 에이전트 H(크리스 헴스워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 지구에는 신분을 감춘 채 살아가는 외계인들이 있고, 이들이 문제를 일으키면 해결에 나서는 비밀조직도 있다. 이름하여 '맨 인 블랙'(MIB). 하지만 이 조직도, 외계인의 존재도 절대 드러나지 않는다. 검은 수트 차림의 MIB 요원들이 매번 현장을 목격한 사람들의 기억을 만년필 크기의 휴대용 장비 뉴럴라이저로 지워버리기 때문이다.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결코 드러나지 않지만, 이 지구에 다종다양한 외계인 주민이나 방문객이 있다는 세계관이 바탕이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결코 드러나지 않지만, 이 지구에 다종다양한 외계인 주민이나 방문객이 있다는 세계관이 바탕이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개봉한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은 1997년 처음 나온 SF 코미디 액션 영화의 세계관을 이어받았다. 시리즈로 보면 4편이다. 이전의 세 편과 비교해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더 이상 윌 스미스도, 토미 리 존스도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세대 차이로 툭탁대면서도 끈끈한 관계가 됐던 남남콤비 대신 어벤져스 시리즈의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와 '발키리' 테사 톰슨이 정예요원과 신입요원, 남녀콤비로 새로운 주인공을 맡았다.    
 
전편에 이더 다시 등장한 에이전트 O(엠마 톰슨). 에이전트 M에게 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한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전편에 이더 다시 등장한 에이전트 O(엠마 톰슨). 에이전트 M에게 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한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테사 톰슨이 연기한 에이전트 M은 그야말로 열혈 신입. MIB 본부에 직접 잠입해서 수습으로 채용됐다. 그의 등장은 여성의 활약을 강조하는 한편 시대 흐름에 맞춘 새로운 유머의 발판이 된다. 
 크리스 헴스워스가 연기한 에이전트 H는 명실상부 런던 지부 최고 요원. 하지만 요란함과 허당기를 모두 갖춘 점에서 토르와 닮은 꼴로 친근하게 다가온다. 토르의 망치를 스스로 패러디하는 장면도 있다. 한 팀이라고는 해도 다소 겉돌던 두 사람의 관계는 위기를 거듭하며 서로를 충실하게 보완하는 콤비로 발전한다.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의 에이전트 H(크리스 헴스워스). 요란하고 허당기 있는 토르의 이미지를 공공연히 활용한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의 에이전트 H(크리스 헴스워스). 요란하고 허당기 있는 토르의 이미지를 공공연히 활용한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이 영화에서 전편에 이어 다시 등장한 캐릭터는 에이전트 O(엠마 톰슨) 정도뿐. 초반에 같은 여성인 에이전트 M에게 힘을 실어주는 역할이다. 시리즈에 처음 합류한 배우 리암 니슨은 에이전트 H를 아끼는 런던 지부 책임자 하이 T를 맡았다.  
 파리 에펠탑, 모로코 사막, 배경은 화려한데
 사실 달라진 건 배우만이 아니다. 제목에 '인터내셔널'이 붙은 대로, 미국을 벗어나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이나 모로코 마라케시의 시장에서 대규모 액션을 펼친다. 덩달아 미국과 유럽을 단숨에 주파하는 열차 같은 새로운 볼거리를 선보인다. 자동차 부품에서 서랍처럼 뽑아내는 신무기도 있다. 눈이 휘둥그래질 정도는 아니지만 이런 눈요기와 적당한 액션에 외계인까지 등장하니 이 시리즈가 처음이라면 그럭저럭 볼만한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영화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미국을 벗어나 유럽과 북아프리카로 무대를 넓혓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미국을 벗어나 유럽과 북아프리카로 무대를 넓혓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반면 음모이론에 기반한 시리즈 특유의 분위기는 엷어졌다. 외계인의 존재를 감춰야 하는 필연성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이전 시리즈에서 종종 기괴한 매력을 발산했던 외계인들에 비하면 악당의 개성과 매력 역시 약해졌다. 중반 이후에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두 주인공이 진짜 적을 찾는 과정은 전개의 정교함이 다소 부족하다. 7년 전 이 시리즈의 3편이 시간여행이란 장치를 활용해 퍽 치밀한 전개를 보여줬던 걸 떠올리면 아쉬움이 커진다.  
 
외계인의 오토바이를 빌려 타고 추격전을 벌이게 된 두 사람.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외계인의 오토바이를 빌려 타고 추격전을 벌이게 된 두 사람.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영화의 확실한 수확이라면 외계인 '포니'의 활약. 체스판의 말과 비슷한 작은 몸집인데, 엉뚱한 사고 방식과 줄기찬 입담이 웃음을 안겨준다. '포니'의 목소리를 연기한 쿠말 난지아니는 주연·각본을 겸한 '빅 식'으로 지난해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에도 올랐던 배우. 감독은 1~3편의 배리 소넨필드 대신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의 F 게리 그레이가 맡았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