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단체전 우승

중앙일보 2019.06.12 17:20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단체전에서 우승한 한국팀. 유창혁 9단(왼쪽)과 왕밍완 9단 [사진 한국기원]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단체전에서 우승한 한국팀. 유창혁 9단(왼쪽)과 왕밍완 9단 [사진 한국기원]

한국이 '2019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2일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 엘도라도 리조트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2019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단체전 최종라운드에서 한국이 대만을 3-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1장 양재호 9단이 대만의 1장 린하이펑 9단을 상대로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데 이어 서봉수 9단이 전날 개인전 4강에서 패배의 아픔을 안긴 왕리청 9단에게 설욕하며 한국팀 승리를 확정 지었다. 가장 마지막에 끝난 3장 간의 대결에서 유창혁 9단마저 왕밍완 9단에게 승리를 거둬 대만을 3-0으로 누른 한국은 대회 전적 2승 1패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의 우승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중국과 일본의 대결에서는 중국이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최종라운드까지 마친 결과 한국ㆍ중국ㆍ일본이 각각 2승 1패를 기록했지만, 개인 승수에서 한국과 중국이 각각 6승 3패로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1장 양재호 9단이 3승을 기록한 한국이 2승을 거둔 중국 1장 류샤오광 9단에게 1장 승수에서 앞서 우승컵을 차지했다. 2라운드까지 1위를 달리던 일본은 개인 승수에서 4승 5패로 3위를 확정 지었다.
서봉수 9단과 대만의 왕리청 9단(왼쪽). 왕리청 9단은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한국기원]

서봉수 9단과 대만의 왕리청 9단(왼쪽). 왕리청 9단은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한국기원]

 
한편 개인전에서는 대만의 왕리청 9단이 우승했다. 왕리청 9단은 12일 열린 단판 승부 결승에서 중국의 위빈 9단을 맞아 307수 만에 백으로 5집 반 승을 거뒀다.
 
한국, 중국, 일본, 대만을 대표하는 바둑 레전드 16명이 겨룬 개인전에서 유창혁 9단, 고바야시 고이치 9단, 서봉수 9단을 차례로 꺾은 데 이어 4연승 우승이다.
 
대만 출신의 일본기원 소속 기사인 왕리청 9단은 전성기 시절 메이저 세계대회 두 차례 우승, 일본 최대 기전인 기성전 3연패를 이룬 바 있는 강자이다. 이번 우승은 자신의 23번째로 기록됐다.
 
개최국 한국은 이번 대회에 참가국 중 가장 많은 6명이 우승 도전에 나섰으나 '맏형' 서봉수 9단의 4강이 최고 성적이었다. 양재호 9단은 8강, 유창혁ㆍ서능욱ㆍ김종수 9단과 김기헌 7단은 16강에서 떨어졌다.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전남도와 신안군이 후원한 이번 대회의 개인전 우승 상금은 5000만원, 단체전 우승 상금은 2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각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씩이 주어졌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