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철회…임단협 재협상 재개

중앙일보 2019.06.12 15:42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전면 파업을 풀기로 결정했다. 사측도 '부분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13일 부터 정상 조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하는 모습. [뉴스1]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전면 파업을 풀기로 결정했다. 사측도 '부분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13일 부터 정상 조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하는 모습. [뉴스1]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난항으로 지난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선언 8일 만인 12일 오후 3시 30분 파업을 철회했다. 
 
르노삼성차 회사 측도 노조의 파업 철회에 따라 이날 시작한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르노삼성차는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야간 근무조 운영을 중단하는 부분직장폐쇄를 12일 단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노사는 임단협 재협상을 위한 협상을 이날 오후 6시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벌였으나 1년이 되도록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