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협 회장 “300억원 추가 지원 내놨지만 노량진 시장 불법점거 여전”

중앙일보 2019.06.12 15:03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노량진 시장은 현대화 기본 추진부터 완공까지 이미 협의해서 만든 것”이라며 "더는 양보할 여지가 없는 상황에서 수협이 300억 원대 추가 지원책까지 제시했지만, 끝까지 이전하지 않고 법원의 명도집행까지 불법으로 막고 있다"고 했다. 취임 100일을 앞두고 12일 해양수산부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수협중앙회]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수협중앙회]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과 수협 측의 갈등은 2007년 수협이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작됐다. 구 시장 상인들은 신시장 건물통로가 좁고 임대료가 비싸 이득이 없다는 이유로 신시장 이전에 반대해왔다. 이에 수협중앙회는 구 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매수인이 부동산에 대한 대금을 지급했음에도 점유자가 부동산의 인도를 거절할 때 제기하는 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8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수협은 현재까지 6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일부 상인들의 반대에 부딪혀 실패했고 갈등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지난 10일 구 노량진수산시장 철거에 반대하는 상인 단체는 수협중앙회가 노량진수산시장 갈등을 해결하는 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 회장은 "시장과 무관한 외부단체 인원이 목소리를 키우며 갈등을 키워가는 상황은 일반 상식이나 사회 정의에 벗어난다"며 "신시장을 활성화하고 상인 영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조속한 해결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공적자금 조기 상환 의지도 밝혔다. 그는 "공적 자금을 상환한 뒤에 수익을 수산업에 투자하고 어업인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공적자금 1조1581억원 중 올해 4월 1320억원을 추가로 상환해 잔액은 9034억원으로 감소했다. 2016년 사업구조를 개편한 뒤 수협중앙회 ·은행·조합 등에서 거두는 연간 세전 이익이 약 5000억원에 달한다.  

 
임 회장은 고갈비포 등 수산물 가공산업 육성과 수출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수산물 유통은 쌀 때 수매해서 쌓아놓고 시세 좋을 때 내다 팔아 수익을 취하는 중간유통업자만 이익을 보는 구조"라며 "이 때문에 어민들은 값이 좋아질 만하면 풀리는 비축 물량으로 손해를 보고 소비자는 복잡한 유통경로 속에 불어난 비용으로 풍어(豊漁)가 되어도 싸게 먹지 못하는 불만이 있다"고 말했다. 수협은 향후 특정 어종이 대량생산되면 이를 국내에 풀 것이 아니라 수출해 국내 수산물 가격 교란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또 일부는 생명공학·의학 등에 쓰이는 원재료 형태로 가공해 물량을 안정적으로 흡수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