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등록 여론조사 공표' 홍준표…法 "과태료 2000만원" 확정

중앙일보 2019.06.12 06:32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미등록 여론조사를 공표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로부터 20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의신청을 내고 정식재판도 청구했으나 법원도 같은 판단을 내렸다.
 
법조계에 따르면 12일 서울남부지법 과태료51단독 김연경 판사는 홍 전 대표의 이의신청으로 열린 정식재판에서 과태료 20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
 
법원은 "위반자(홍 전 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하지 않은 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자기 정당 후보의 지지율이 상대 정당 후보자보다 10%포인트 이상 높다는 등의 취지로 이야기한 것은 선거 판세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한 행위"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발언 이전에도 여론조사 결과 공표를 이유로 여심위가 3차례의 행정조치를 취했는데도 뉘우치려는 마음이 없이 이런 행위를 한 점 등 여러 사정을 참작해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0일 열린 심문기일에서 홍 전 대표 측 변호인은 "당시 여론조사 결과를 기자들에게 말한 것은 비보도를 전제한 것이었다"라며 "이는 공표에 해당하지 않고, 설령 해당한다 해도 과태료가 과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여론조사기관의 발표 데이터를 파악하고 있다는 의미로 말한 것이지, 이 여론조사 자료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제시하지는 않았다"며 "'앞서고 있다'고 말한 것이 공직선거법상 금지되면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반박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지난해 3월 21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자들을 만나 자유한국당 소속 모 지역 시장 후보가 경쟁 후보보다 10%포인트 이상 지지율이 높다고 언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