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SS501 김형준 '성폭행 무혐의' 결론…증거 불충분

중앙일보 2019.06.12 06:06
그룹 SS501 출신 가수 김형준. [뉴스1]

그룹 SS501 출신 가수 김형준. [뉴스1]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아 온 그룹 SS501 출신 가수 김형준(32)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11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김형준의 강간 혐의에 대해 '혐의 없음' 불기소 의견으로 전날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 3월 말 A씨로부터 '2010년 5월 고양시에 있는 집에 찾아온 김형준에게 성폭행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김형준은 당시 경찰조사에서 "2010년 당시 지인과 둘이서 술 자리를 가졌는데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접대부가 있었다. 그 분이 바로 고소인이고, 고소인이 원해서 그 분의 집으로 가 합의 하에 관계를 맺었다"며 범죄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 이후 A씨를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3개월 여 동안 수사를 진행한 경찰 관계자는 "양측 진술과 당시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수사한 결과 혐의에 관한 증거가 없어, 불기소 의견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번 결과에 따라 A씨에 대한 맞고소 수사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앞서 김형준의 소속사 SDKB는 "일방적인 허위 주장으로 15년간 걸어온 연예인으로서의 이미지와 명예에 막대한 피해를 봤다"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를 단절하기 위해서라도 사실관계가 엄정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A씨를 고소했다.
 
2018년 12월 의무경찰 복무를 마친 김형준은 지난 3월 새 앨범 '스냅숏'을 내고 MBC '복면가왕'에 출연했으며, 멕시코·페루 등지에서 월드투어를 진행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혐의를 벗은 김형준은 오는 7월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KIMHYUNGJUN REBOOT TOUR 2019’라는 타이틀로 일본 투어를 개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