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文, 한미일 공조 왜 소극적인가" 트럼프 대뜸 아베에 물었다

중앙일보 2019.06.12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지난 4월 2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로이터]

지난 4월 2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로이터]

미국과 일본의 밀착이 두드러진 가운데 지난 4월 26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국은 왜 한·미·일 공조에 소극적이냐’를 놓고 대화했다고 일본 정부 소식통이 11일 전했다. 앞서 보름 전인 4월 11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렸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 도중 “그런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일 공조에 왜 그렇게 소극적인 것이냐. 이유를 좀 설명해 달라”는 취지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물었다. 북한 핵 문제 등 동아시아 정세를 논의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아베 총리는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사업가로서 활동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한·중·일 관계 등 아시아 내부 사정은 잘 모르는 부분이 있어 아베 총리에게 편하게 자주 묻는다”고 덧붙였다. 백악관 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신조가 예스라면 나도 예스”라고 말해 배석자들이 놀라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일 공조’ 질문을 놓고 일본 정부 내에선 “미·일 대 중·러·북한으로 짜인 동북아 구도에서 미·일 쪽 입장에 확실하게 동조하지 않는 한국의 태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절친’인 아베 총리에게 불만을 표시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나 독일과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를 놓고도 아베 총리와 대화했다”는 얘기도 돌고 있다.

관련기사
 
아베 총리는 대립이 격화하고 있는 미국과 이란의 중재를 위해 12일 이란을 방문한다. 출발 하루 전인 11일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20분간 전화 회담을 하며 양국 입장을 조율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