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미 정상 재회하나…볼턴 "3차 회담 전적으로 가능"

중앙일보 2019.06.11 23:00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3차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최고재무책임자(CFO) 네트워크 행사에 참석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전적으로 가능하며 열쇠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준비되면 미국은 3차 북미정상회담을 열 준비가 될 것"이라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