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정철 견제 나서는 나경원 "관권선거의 진한 냄새 풍기더니…"

중앙일보 2019.06.11 11:49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밀회로 관권선거의 진한 냄새를 풍기더니 주요 지방자치단체장을 만나러 다니며 지자체 연구기관마저 동원할 의혹을 야기하고 있다”며 “관권·조작선거TF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포옹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이 둘은 양 기관 업무협약을 위해 이날 만났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포옹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이 둘은 양 기관 업무협약을 위해 이날 만났다. [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총선 밑그림을 그리겠다는 양 원장이 대통령의 복심, 여당의 선거 실세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인물(김경수 경남지사)을 만났다. 선거 기획과 불법 선거 혐의의 묘한 콜라보”라고 꼬집었다. 
 
지난 10일 양 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경상남도 산하 경남발전연구원의 업무협약 체결을 위해 김 지사를 만났다. 앞서 양 원장은 서울·경기연구원과의 협약을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도 만났다. 양 원장은 또 11일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을 만났고, 이날 오후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도 면담한다. 나 원내대표는 “양 원장이 국민과 정치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보란 듯이 광폭, 아니 난폭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정용기 정책위 의장, 나 대표, 정양석 원내수석 부대표.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정용기 정책위 의장, 나 대표, 정양석 원내수석 부대표. 변선구 기자

한국당 ‘관권·조작선거 TF’는 지난달 21일 양 원장과 서 원장 회동의 구체적 내용을 밝히고 지자체 연구기관이 민주당의 ‘공약 작성팀’으로 동원되지 않도록 감시하겠다는 취지로 구성된다. 앞서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도 10일 논평을 통해 “국고보조금이 쓰이는 정당 연구기관이 지자체 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는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민주당의 불법 관권선거 공범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싶지 않다면,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 뒤 나 원내대표는 “양 원장은 관권·조작 선거에 시동을 걸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TF에서 법적 고발까지 포함해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