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경욱 "'우짤낀데'가 막말…'어찌 하려하시옵니까' 해야하나"

중앙일보 2019.06.11 01:10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자신의 막말 논란 관련 다시 한번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민 대변인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디어 청와대 경제수석이 나서서 우리 경제 큰일 났단다. 그래서 우짤낀데? 이렇게 썼더니 막말이라네. 앞으론 이렇게 써야겠다"며 "기체후일향만강하오신지요"라며 조롱조의 글을 적었다.
 
그는 논란이 된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과거 신하가 왕에게 쓰던 투로 바꿔 "그래서 저는 여쭙습니다. 이제는 대체 어찌하려 하시옵니까?"라며 "가능하면 꼭 답변을 해주시면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하겠사옵나이다" 등의 말을 썼다.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민 대변인은 자신을 향한 막말 논란을 적극적으로 방어하고 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천렵질' 관련 논란에 대해서도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고 맞받았다.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야당의 정당한 비판을 꼬투리 잡고, 막말로 몰아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악의적 시도가 장탄식만 불러일으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만약 (천렵질이) 막말이라면 그 말을 불러일으킨 문제 행동이 무엇이었는지도 따져 물어야 균형 잡힌 시각"이라며 "제1야당 대변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가열 차고 합리적인 정부여당 비판에 나설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전날 유럽 순방을 떠나는 문 대통령이 '천렵(川獵·냇물에서 고기잡이)질'에 나섰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어 이날 오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발언과 관련해 "우짤낀데? 그래서 우짤낀데?"라고 써 연이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민 대변인은 최근 헝가리 유람선 참사를 두고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나서 "삼사일언을 해달라"며 막말 논란이 불거지지 않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