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기지국 턱없이 모자라 아직은 ‘빛의 속도 5G’ 기대 어려워

중앙일보 2019.06.11 00:03 2면 지면보기
5G 갈아 탈 때 챙겨야 할 4가지 
일반인 대상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된 지 두 달이 지났다. 산업용 5G 서비스는 6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가입자 수도 치솟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상용화가 시작된 지난 4월 기준 27만1600여 명이 가입했다. 하지만 얼리어답터가 아니라면 5G로 갈아타기가 아직은 망설여진다. 기지국이 부족해 5G가 자랑하는 빠른 속도를 체감하기 어려운 데다 요금도 상대적으로 비싸기 때문이다. 이들을 위해 5G에 대한 궁금증을 이동통신 3사와 통신 전문가들에게 물어 ○X로 풀어봤다.
 
5G와 4G(LTE), 속도가 별반 다르지 않다?
 
5G에 가입해도 지금 당장 빛의 속도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유는 간단하다. 5G 네트워크와 단말기를 연결하는 무선 설비인 기지국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가 지난달 10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월 8일 기준 국내 5G 기지국은 5만7266개다. 이는 LTE 기지국(지난해 12월 기준 87만8681개)의 약 6.5%밖에 안 되는 수치다.
 
이동통신 관계자들은 불안정한 5G 신호에 대해 “당연한 현상”이라고 하나같이 입을 모은다. LTE에서 5G로 넘어가는 기술이 아직 초기 단계여서 ‘데이터 속도 20Gbps’라는 본궤도에 오르기까진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5G 상용화 전에 기지국을 미리 구축할 수 없었던 이유에 대해선 업계에선 기지국을 둘러싼 정부·통신사·설비업체 간 이해관계 탓으로 돌린다. 과거 사례를 보면, LTE의 경우 2011년에 상용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지만 1~2년이 지나서야 전국망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LG유플러스 (6월 7일 기준)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LG유플러스 (6월 7일 기준)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SKT (6월 7일 기준)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SKT (6월 7일 기준)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KT (6월 7일 기준)

국내 5G 커버리지 현황 : KT (6월 7일 기준)

 
5G 요금제가 LTE 요금제보다 비싸다?
 
속도 제한 없는 데이터 무제한 상품을 기준으로 5G와 LTE 요금제를  비교해 보니  이통 3사 중 2곳이 5G가 LTE보다 약 1만가랑 더 쌌다. LTE와 5G 요금이 SKT는 각각 월 10만원, 8만9000원 선이며 KT는 각각 8만9000원, 8만원 정도이고 LG유플러스는 각각 7만8000원, 8만5000원 수준이다. 데이터 용량이 제한된 일부 5G 요금제의 경우 LTE보다 저렴한 상품도 있다. KT를 제외한 SKT, LG유플러스는 이달 30일까지의 가입자에 한해 이와 같은 요금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체감되는 5G 요금제가 사실 각 이통사들의 초반 5G 가입자를 늘릴려는 '꼼수'라는 점이다. 이달이 지나면 요금제 가격이 인상되거나 제공 데이터 용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내달 1일부터 SKT는 8만9000원 요금제를 9만5000원으로 인상하고 무제한 데이터가 200GB 제공으로 바뀐다.  LG유플러스 역시 동일 5G 요금제에서 데이터 무제한 대신 200GB 데이터로 바뀐다. '5G 요금제가 가계통신비를 증가시킨다'는 일각의 비판을 피해가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5G 요금제 상품이 너무 적다는 것도 문제다. 지난 3일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2019년 4월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를 살펴보면 5G 휴대전화의 데이터 사용량은 평균 22.4GB다. 반면 현재 이통3사의 5G 요금제는 데이터 무제한, 150~200GB, 8~9GB 등 크게 3개 정도로 중간 요금제가 없다. 저렴한 LTE 요금제를 이용해 온 소비자라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비싼 5G 요금제에 가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일각에선 5G 기반시설과 콘텐트가 모두 구축되지 않았는데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시기상조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LTE에서 5G 콘텐트 사용은 불가능하다?
 
당장은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 다만 5G 기술에 맞춰져 설계된 콘텐트와 플랫폼인 만큼 LTE로 ‘완벽한’ 서비스를 즐기기엔 다소 제약이 있다. 화질이 떨어진다거나 프로그램 접속 로딩 시간이 길어지는 식이다.
 
기자가 갤럭시S10 5G폰에 기본으로 설치된 5G 플레이의 동영상 앱으로 실험해 봤다. 그 결과, 5G 신호로 접속했을 때 2초 정도 걸리지만 LTE 신호에선 대략 4초가 소요됐다.
 
5G 휴대전화, 해외에 가져가도 잘 터진다?
 
당분간 불가능하다. 5G 상용화를 시작한 국가는 우리나라와 미국뿐이다. 일본은 일러야 올해 9월 상용화 가능성을 내비쳤고, 중국은 상하이·광저우 등 7개 도시를 중심으로 시험 가동하고 있는 수준이다.
 
미국에 5G폰을 가져가도 먹통이긴 마찬가지다. 현재 이동통신 3사의 해외 로밍 서비스는 LTE와 3G망으로 제공된다. 해외 로밍이 5G로 가능해도 해당 외국에 5G 기지국이 설비돼 있지 않으면 LTE 신호로 휴대전화를 이용해야 한다. 통신 전문가들은 LTE가 상용화된 후 2~3년 뒤에나 LTE 해외 로밍 서비스가 가능해진 전례를 들어 5G 역시 이와 비슷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
 
 
글=김나윤 기자 kim.nayoon@joongang.co.kr
도움말=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각 이동통신 3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