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터키 켜달라”고 했다가 태국 택시기사에 폭행당한 승객들

중앙일보 2019.06.10 17:06
방콕을 방문한 한국인 여성 2명이 현지 택시기사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방콕을 방문한 한국인 여성 2명이 현지 택시기사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태국 택시기사가 택시 미터기 작동을 요구한 한국인 여성 관광객 2명을 폭행한 일이 발생했다.  
 
10일 주태국 한국대사관 측에 따르면 한국인 여성 승객 2명을 폭행한 혐의로 태국인 택시 운전사 A씨가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관계 당국도 해당 운전사에 벌금을 부과했다. 피해자들은 사건 직후 현지 경찰은 물론 주태국 한국 대사관에도 신고했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한국인 여성 승객 2명이 택시를 탄 뒤 미터기를 켜달라고 하자 쇠막대기로 승객을 때리고 스마트폰을 빼앗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태국 육상교통국(LTD)은 A씨에 대해 승객에게 무례한 행동을 한 점, 미터기를 사용하지 않은 점, 승객을 목적지에 데려다주지 않은 점, 그리고 기한이 만료된 운전면허로 운전한 점 등 최소한 네 가지 혐의를 적용해 벌금을 부과했다. 각 범죄에 대한 벌금은 최대 1000바트(약 3만7000원)~2000바트(7만5000원)이다.
 
육상교통국은 경찰과 협조해 A씨를 상대로 추가 범죄 혐의가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업무차 방콕을 찾은 피해자들은 경찰ㆍ대사관에 “숙소에 가려고 택시를 탔다가 미터기 문제로 다퉜는데 택시 운전사가 막무가내로 휴대폰을 빼앗으려 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막대기에 맞아 상처를 입었다”고 신고했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전했다. 대사관 측은 신고 다음날 태국 경찰에 공문을 보내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