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정철, 드루킹 두고 "김경수 착해서 그런 친구들 응대···짠해"

중앙일보 2019.06.10 12:08
포옹하는 김경수-양정철. [연합뉴스]

포옹하는 김경수-양정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동지를 만난 듯 악수를 하며 자연스럽게 포옹을 했다. 10일 오전 경남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경남도 산하 경남발전연구원의 업무협약에 앞서 만난 자리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친밀함을 이같이 드러냈다.
면담하고 있는 김경수 지사와 양정철 원장. [연합뉴스]

면담하고 있는 김경수 지사와 양정철 원장. [연합뉴스]

 

10일 오전 경남도청 집무실에서 민주연구원과 경남발전연구원 협약
협약식 앞서 집무실에서 만나 의견 교환

이어 10여분간 환담을 했다. 김 지사는 이날 만남에 정치적으로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 것을 의식한 듯 의미부터 설명했다. 김 지사는 “중앙정부에서 세운 예산이 결국 지방정부를 통해 실현되는데 예산이 어떻게 쓰이고, 정책이 현장에 어떻게 전달되는지 지방정부가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중앙정부를 견제해야 하는 국회나 정당 입장에서는 지방정부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민주당뿐만 아니라 제1야당이 자유한국당인데 한국당 여의도연구원도 경남발전연구원과 이런 협약, 협력관계를 가져간다며 언제나 환영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 이미 밟힌 바 있다”고 말했다. 
 
양 원장도 김 지사와 비슷한 맥락에서 이날 만남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양 원장은 “문 정부의 굉장히 중요한 국정과제 중 하나가 지역균형 발전인데 정당들의 싱크탱크가 역사가 길지 않아서 지역 균형발전을 뒷받침할 만한 연구성과가 아직 미흡하다”며 “적어도 경남의 발전이나 경남의 필요한 중요한 정책들은 경남연구원만큼 연구성과가 축적된 곳이 없어 여기서 축적된 정책들이 입법으로 반영되고 중앙정치나 예산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배우러 왔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시작했지만 다른 당들도 각 지방 정부의 싱크탱크들과 연구 협력해서 정당끼리는 좋은 정책으로 선의의 경쟁을 하고, 지방정부와는 국가 발전이나 지역발전에 필요한 일들을 협력하는 그런 풍토가 조성됐으면 한다는 바람으로 첫발을 떼게 됐다. 덕분에 우리 김 지사도 보게 돼 반갑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지사는 추경편성 등 2가지 요청사항을 말했다. 김 지사는 “추경은 긴급한 수요다. 국회에서 통과되고 지역으로 내려오면 그걸 도의회에서 통과시켜 시군으로 보낸다. 시군은 또 시군의회 통과해야 한다. 마지노선이 경남의 경우 6월 21일까지 국회에서 통과하지 않으면 9월로 넘어간다”며 “10월이나 11월에 시군의회 통과하면 추경의 의미가 없어진다. 민주당이 여당이니까 현장에서 예산이 실효성 있게 사용될 수 있도록 국회가 서둘러 마지노선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지역의 각 정당의 연구소 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는 요청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이렇게 다녀야 지방정부의 생생한 어려움을 듣고 우리가 미처 살펴보지 못한 부분들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이나 잔소리 들을 수 있다”고 대답하자 김 지사는 웃으며 “잔소리 아니고 요청과 당부”라고 했다
악수하는 양정철 원장, 김경수 지사, 홍재우 경남발전연구원장. [연합뉴스]

악수하는 양정철 원장, 김경수 지사, 홍재우 경남발전연구원장. [연합뉴스]

 
양 원장은 김 지사와 회동을 마친 뒤 경남발전연구원과의 업무 협약식을 했다. 앞서 양 원장은 김 지사와 만나기 1시간 전 도청에 도착해 일부 취재진에게 “(김 지사를 보면) 짠하고 아프다.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 도지사 되고 차기 주자가 되면서…”라며 “그런 일(드루킹 사건)은 선거판에서 일어났을 수 있다.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 응대하니까 짠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방자치단체 산하 연구원과 협약을 통한 각 지역과의 공동정책 개발 내용이 총선 공약으로도 이어질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는 “큰일 난다”며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앞서 서울·경기연구원과도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원장은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와도 면담했다. 11일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과도 만난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