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의 남자’ 양정철 이번엔 김경수 만난다…‘PK 사수’힘 모으기

중앙일보 2019.06.10 09:32
지난해 2월 열린 양정철 북콘서트 '세상을 바꾸는 언어' 무대에 오른 김경수 경남지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 김형석 작곡가(왼쪽부터). [연합뉴스]

지난해 2월 열린 양정철 북콘서트 '세상을 바꾸는 언어' 무대에 오른 김경수 경남지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 김형석 작곡가(왼쪽부터).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만난다. 민주연구원이 경남발전연구원과 정책협약을 맺는 자리에서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협약식에 앞서 김 지사와 비공개로 10~20여분 동안 환담할 예정이다.
 
양 원장이 김 지사를 직접 만나는 것은 ‘드루킹 사건’으로 기소돼 1심에서 법정구속됐던 김 지사가 2심에서 법원의 보석 허가로 석방된 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만남은 양 원장과 김 지사 모두 지난 대선에서 정권 교체에 크게 기여한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두 사람은 문 대통령의 지난 대권 도전과 승리 과정에서 ‘집권 플랜’을 함께 수립하고 가동한 핵심 참모다.
 
2017년 대선 뒤 양 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며 해외를 돌았고, 김 지사는 그런 양 원장을 안타까워하면서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양 원장이 지난해 2월 서울에서 『세상을 바꾸는 언어』 북 콘서트를 개최했을 때 토론 패널로 무대에 올라 양 원장에게 힘을 실어준 바 있다.
 

이번에는 민주당에 복귀해 총선 준비 실무를 지휘하는 양 원장이 재판 중이면서도 여전히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김 지사를 지원하는 모양새다. 양 원장은 10일 만남에서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같이 근무했던 동지인 김 지사를 위로하고, 앞으로 있을 총선과 대선에서도 힘을 모으자고 의기투합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주 초 양 원장의 ‘광폭 행보’는 전통적으로 민주당의 취약지로 꼽혀온 부산·울산·경남에 집중된다.
 
양 원장은 이날 경남발전연구원에 이어 11일 부산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과 차례로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과의 환담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전망이다.
 
양 원장은 이미 지난 3일 서울연구원, 경기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와 면담했다. 7일에는 인천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 원장은 이달 내내 전국을 돌면서 광역단체 산하 연구원과 정책연구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경북·제주 등 야당 소속이거나 무소속인 광역단체장들과도 계속 접촉을 시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