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생충’의 무대는 사람 냄새 밴 북아현·창신동 골목길

중앙선데이 2019.06.08 00:02 639호 24면 지면보기
백종현의 여기 어디?
‘기생충’의 무대가 된 아현동 옛 골목. 가파른 비탈에 빽빽이 집이 들어서 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의 무대가 된 아현동 옛 골목. 가파른 비탈에 빽빽이 집이 들어서 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은 빈털터리 기택(송강호)네와 부잣집 박 사장(이선균)네가 뒤엉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설정이 극과 극이다. 사는 집만 봐도 그렇다. 취객의 소변이 창 안쪽으로 튈까 봐 노심초사하는 반지하의 기택네는, 박 사장의 그림 같은 호화 저택과 철저히 대비된다. 꼬리 칸에서 머리 칸으로 전진했던 ‘설국열차’처럼, ‘기생충’은 반지하에서 언덕 위 저택으로 2시간 내내 치달린다.
 
기택네 반지하 집은 영화를 위해 만든 세트인데, 그냥 지은 게 아니라 확실한 모델이 있었다. 인구가 밀집한 서울의 옛 동네를 물색한 끝에, 재개발을 앞둔 북아현동 다세대 주택에서 힌트를 얻었다. “빛이 잘 들지 않는 곳, 가까스로 벽을 치고, 창과 처마를 내며 공간을 확장해간 다세대 주택을 주로 참고했다”고 이하준 미술감독은 말한다. 미로 같은 골목길에서 두 남자가 추격전을 벌이던 영화 ‘추격자’의 촬영지도 북아현동이었다.
 
기택네 장남 기우(최우식)와 친구 민혁(박서준)이 소줏잔 기울이던 ‘우리슈퍼’는 실제로 있는 가게다. 4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온 아현동 터줏대감 ‘돼지슈퍼’가 주인공이다. 기우가 박 사장 집으로 가려고 오르는 비탈길도 돼지슈퍼 옆 계단에서 촬영했다.
 
‘기생충’에는 북아현동 말고도 가파른 언덕길이 많이 보인다. 후반부 기택네가 폭우 속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성북동에서 출발해 청운동과 자하문터널, 창신동 옛 골목을 지나 후암동 도닥다리에서 끝난다.  
 
비탈에 다닥다닥 붙은 벽돌집, 가파른 계단, 오래된 구멍가게 등등 저마다 사람 냄새가 진하게 밴 옛 골목이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