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헝가리 유람선 인양할 크레인, 다리 통과해 침몰 지점 도착

중앙일보 2019.06.07 22:5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를 인양할 크레인이 그간 통과하지 못하던 머르기트 다리를 지나 침몰 지점 부근에 도착했다. 

원래 9일 도착 예상
인양 시점 빨라질 전망

 
7일 오전(현지시간) 코마롬 지역에서 출발한 크레인 '클라크 아담'은 닙시겟 지역에 정박해있다가 오후 2시 17분쯤 사고지점으로 출발했다. 클라크 아담은 5일 오후 수위가 충분히 내려가야 한다는 이유로 '아르파드 다리'와 '머르기트 다리'를 앞두고 멈춰서 있었다. 하지만 이날 오후 2시50분쯤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했다. 
 
대응팀에 따르면 아치형인 머르기트 다리는 아치 윗부분 공간은 넓지만 좌우 공간이 좁아 쉽게 통과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때문에 대응팀과 헝가리 당국은 다뉴브강 수위 문제로 크레인이 오는 9일쯤에야 도착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보다 이틀 먼저 크레인이 도착하면서 인양 시점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고 지점에서는 잠수부들이 투입돼 선체 결속 작업을 하고 있다. 대응팀은 작업이 오는 8일까지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는데, 선체 결속 이후 크레인이 자리만 잡으면 4시간 안에 선체 인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종자 유실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됐다. 송순근 주헝가리대사관 소속 국방무관은 “수중수색을 통해 중간 부분 출입문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파손 부분에 그물망 등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김나현 기자, 부다페스트=김정연 기자 respir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