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재 사무처장에 우리법연구회 출신 박종문 변호사 유력

중앙일보 2019.06.07 15:07
차기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으로 거론되는 박종문 아름다운재단 3대 이사장[사진 아름다운재단]

차기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으로 거론되는 박종문 아름다운재단 3대 이사장[사진 아름다운재단]

장관급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세운 법무법인 원의 대표를 지내고 있는 박종문(60‧사법연수원 16기) 변호사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7일 헌재 등에 따르면 박 변호사가 오는 13일 퇴임하는 김헌정(60‧사법연수원 16기) 사무처장 후임으로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헌재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박 변호사가 후임으로 가는 것으로 인선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가 확정되면 14일 취임식이 열린다.  
 
 헌재 사무처장은 인사·예산 등 행정사무를 총괄한다. 헌재 소장 지휘를 받아 사무처 사무를 관장하고 소속 공무원을 지휘·감독한다. 국회나 국무회의에 출석해 헌재 행정에 대해 발언할 수 있다. 이번 인사는 유남석 헌재 소장이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처장 인선은 헌재 소장 몫이지만 재판관 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전남 장흥 출신인 박 변호사는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제주지방법원 부장판사,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거친 뒤 2009년 퇴임했다. 판사 시절 우리법연구회 회원이었으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에서도 활동했다. 유남석 헌재 소장은 우리법연구회 회장을 지냈다.
 
 박 변호사는 법관 퇴임 직후 노무현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강금실 변호사가 창립 멤버로 참여한 법무법인 원의 대표 변호사를 맡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설립한 아름다운재단 3대 이사장도 2017년 3월부터 맡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