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김원봉 발언, 이념 논쟁 논란'…靑 "통합 강조 취지"

중앙일보 2019.06.07 11:49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에 대해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은 통합을 강조한 취지"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의 언급이 이념 논쟁을 촉발했다는 주장이 있다'는 지적에 "추념사의 기본적이고 핵심적인 메시지는 애국 앞에서 보수·진보가 없고,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라며 "그런 취지에 대한 역사적인 사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임시정부도 이념·정파를 뛰어넘어 구성됐고, 백범일지를 보더라도 김구 선생께서 임정에서 모두 함께하는 대동단결을 주창했고 거기에 김원봉 선생이 호응했다"며 "통합을 통해 임시정부가 구성된 점, 임정이 이념·정파를 뛰어넘어 통합을 주창하고 노력한 점 등을 강조하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충일에 전쟁 가해자에 대해 대통령이 그리 언급한 게 문제라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대통령 메시지의 핵심은 애국 앞에서 진보·보수가 없고 상식 안에서 애국을 생각하면 통합으로 갈 수 있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원봉 선생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역사학계에서 할 의제로 본다"며 "다만 그 메시지의 취지·맥락으로 보면 이념·정파를 뛰어넘자는 것이고, 독립 과정에서 그분의 역할에 대해 통합의 사례로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마치 김원봉 선생이 국군 뿌리, 한미동맹 뼈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맥락을 보면 통합된 광복군이 국군 창설의 뿌리이고 한미동맹의 뼈대라고 대통령이 분명히 언급했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이해해달라"고 재차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현충일 추념사에서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적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통합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제강점기 광복군을 사례로 들었다. "1945년 일본이 항복하기까지 마지막 5년 임시정부는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뤘고, 광복군을 창설했다"며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 항쟁 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