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 배당 악몽’에 수출 감소 겹쳐…‘버팀목’ 경상수지마저 무너졌다

중앙일보 2019.06.06 00:03 종합 5면 지면보기
산 넘어 산이다.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1분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0.4%)로 뒷걸음질한 데 이어 날아든 반갑지 않은 성적표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2012년 4월(-1억4000만 달러) 이후 7년 만의 적자 전환이다. 2012년 5월부터 83개월 연속 이어져 온 경상수지 흑자 행진은 끝났다.
 
경상수지는 그나마 한국 경제의 믿을 만한 구석이었다. 정부와 여당이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튼튼하다고 할 때 내세웠던 지표가 경상수지 흑자와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규모였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의 특성상 적정 수준의 경상수지 흑자는 필수다.
관련기사
 
한은은 4월 경상수지 적자가 계절적 변수에 따른 일시적인 요인이라고 강조한다. 일반적으로 4월에는 연말 결산법인의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배당금 지급이 집중된다. 경상수지를 깎아먹는 요인이다.
 
지난 4월에는 67억8000만 달러의 배당소득이 지급됐다. 지난해 4월(76억6000만 달러) 다음으로 규모가 컸다. 국내 투자자가 외국에서 받아온 배당금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지급한 배당금을 뺀 배당소득 수지는 49억9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2017년(-51억2000만 달러)과 지난해(-63억6000만 달러)에 이은 역대 3위다.
 
늘어난 배당금이 ‘결정적 한 방’이었지만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선 밑바닥에는 한국 경제의 엔진인 수출의 둔화가 있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둔화로 수출이 무너진 탓이다. 이런 상황을 잘 보여주는 것이 줄어드는 상품수지 흑자 규모다. 지난 3월 흑자 규모가 일시적으로 커졌지만 지난해 9월 정점을 찍은 뒤 내림세를 이어왔다. 4월 상품수지는 56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1년 전(96억2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크게 쪼그라들었다. 수출은 줄고 수입이 늘어난 영향이다.
 
4월 수출은 483억 달러로 1년 전보다 6.2% 줄었다.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세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풀이된다. 수입(426억3000만 달러)은 1년 전보다 1.8% 늘었다. 지난해 12월 이후 4개월 만에 증가세를 기록했다. 4월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2016년 12월(-6억6000만 달러) 이후 2년4개월 만에 적자 폭이 가장 적었다.
 
5월 경상수지 전망은 일단 흑자 전환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배당금 지급과 같은 계절적 요인이 사라지면 5월 경상수지는 흑자를 나타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5월에도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며 무역수지 흑자가 22억7000만 달러에 그쳤기 때문이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