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맥, 홈런 공동선두...SK-두산 양강구도는 굳건

중앙일보 2019.06.05 22:32
프로야구 SK가 제이미 로맥의 홈런포에 힘입어 선두를 굳게 지켰다. 
 
SK 로맥이 5일 키움전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때리고 있다. [뉴스1]

SK 로맥이 5일 키움전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때리고 있다. [뉴스1]

SK는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리그 키움과의 원정경기에서 6-2로 승리, 최근 3연승을 달렸다. SK는 광주에서 KIA를 5-4로 꺾은 두산과의 승차를 1경기로 유지했다. 
 
SK는 선발 이승진이 1회 말 2점을 내줬으나 3회 초 공격에서 타자일순, 5점을 뽑았다. 김창평과 김재현이 키움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연속 볼넷을 얻은 뒤 고종욱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첫 득점에 성공했다. 최정이 볼넷을 얻은 뒤 로맥이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SK는 이후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정의윤의 타구를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놓쳐(내야안타로 기록) 1점을 추가했다. 이재원의 2타점 적시타를 날려 SK는 5-2로 달아났다.
 
SK는 3회 말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박민호가 2이닝, 서진용과 김태훈·정영일이 1이닝씩 이어 던졌다. 7회 초에는 로맥이 키움 투수 신재영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시즌 13호 대포를 날린 로맥은 키움 박병호와 함께 홈런 공동선두에 나섰다.
 
두산도 이날 5연승을 달렸다. 후랭코프를 대신해 선발로 등판한 이현호가 2이닝 동안 4실점했지만 3회부터 최원준·배영수·권혁·박치국·김승회·이형범이 무실점 릴레이를 펼쳤다.
 
광주 KIA전에서 4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두산 최원준. [연합뉴스]

광주 KIA전에서 4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두산 최원준. [연합뉴스]

두산은  3-4로 뒤진 7회 초 2사 2루에서 김재환의 적시타를 동점을 만들었다. 8회 초 1사 1·3루 찬스에서 류지혁의 땅볼을 KIA 1루수 김주찬이 잡아 1루를 찍고 홈에 던졌으나 송구가 나빴다. 결국 박세혁이 5-4 역전을 만드는 득점을 올렸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두 번째 투수 최원준(4이닝 무실점 승리)이 잘 막아줬다. 이후에 나온 베테랑 투수들이 팀을 위해 헌신해줬다. 여러 모로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해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기 전 박흥식 KIA 감독대행은 "어제는 최악의 경기(2-7 패)였다. 베테랑들이 해줘야 한다"며 쓴소리를 날렸다. KIA 4번타자 최형우가 1회 개인 첫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장내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승리를 얻지는 못했다. KIA는 이달 4경기에서 모두 졌다.
 
광주=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