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ㆍ일 또 충돌, "한국 수산물 제한 말라"에 "한국이 일본 수산물 허용해야"

중앙일보 2019.06.05 19:24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신임 아시아태평양국장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5일 일본 도쿄에서 첫 한ㆍ일 국장급 협의를 개최했으나 인식 차이만 확인했다.  
 

5일 김정한·가나스기 국장급 협의서 평행선
G20 앞두고 "정상회담 안 할 수도" 말 나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찬을 겸해 진행된 협의는 김 국장과 가나스기 국장이 첫인사를 하는 자리였다. 김 국장은 지난 달 외교부가 동북아시아국을 아태국으로 개편하면서 새로 부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김 국장은 “최근 일본 정부의 수입 수산물 검역 강화 조치가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위장된 차별 조치로 운영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이달 1일부터 한국산 넙치(광어)ㆍ조개류ㆍ성게 등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방침을 발표한 것을 비판한 발언이다. 일본의 조치를 놓곤 지난달 세계무역기구(WTO)가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금지조치를 한 한국 측 손을 들어주자 자체 보복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가나스기 국장은 오히려 ”한국 측이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철폐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강제징용 배상문제는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일본 측은 앞서 제기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상 중재위원회 소집 요청에 한국이 응할 것을 요청했고, 김 국장은 이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외교부는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 문제를 비롯해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밝혔다.  
 
이달 말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채 한 달도 남겨놓지 않고 한ㆍ일 관계는 냉랭하다 못해 나날이 악화하고 있다.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 국방부회에선 이와야 다케시 (岩屋毅) 방위상이 지난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비공식 회담을 개최한 것을 두고 비판이 쏟아졌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전 방위상은 “레이더 조사 문제에 대해 한국은 일본의 반론을 멋대로 해석해왔다”며 “이런 상대라는 걸 충분히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의원은 “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이 대응하지 않는 한 비공식 회담도 해선 안된다”고 요구했다고 한다. 
 
 앞서 지난 달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외무상의 한ㆍ일 외교 장관회담에서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고노 외무상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차원의 해결”을 언급했고, 강 장관은 “언행에 신중하라”고 맞받으면서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G20 전 까지는 한국 측이 해법을 내놓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G20에서 한국과는 정상회담을 안 할 수도 있다”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지난 29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외무성과의 정책 합동회의에서도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G20의 개최국 정상과 회동하지 않는 것은 이례적인 상황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