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집사’ 데이비드 윤, 네덜란드서 체포…송환 추진

중앙일보 2019.06.05 14:35
'비선실세' 최순실씨. [뉴스1]

'비선실세' 최순실씨. [뉴스1]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독일 국적의 데이비드 윤씨가 인터폴에 체포됐다.
 
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인터폴은 이달 초 윤씨를 네덜란드 현지에서 체포했다.
 
윤씨는 최씨와의 친분을 이용해 서울 서초구 내곡동 헌인마을을 국토교통부의 뉴스테이 사업지구로 지정되게 해주겠다며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거액의 청탁성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윤씨와 공모해 착수금 명목으로 3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공범 한모씨는 지난 4월 징역 3년6개월과 추징금 1억5000만원을 확정받았다.
 
윤씨는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수사 후 행적을 감췄다. 이후 검찰은 윤씨에 대해 기소중지하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로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를 내렸다.  
 
윤씨는 최씨의 생활 전반을 보좌하는 등 사실상 집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독일을 방문할 때마다 통역을 전담하기도 했다.
 
검찰은 윤씨가 삼성 뇌물 수수 등 최씨의 국정농단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국내 송환을 추진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