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5당 대표+황교안 단독회동’ 제안…황교안 “3당 회동이면 수용”

중앙일보 2019.06.05 00:04 종합 8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별도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날짜는 북유럽 순방 직전인 7일 오후다. 그러나 황 대표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뺀 교섭단체 3당만 참여해야 한다고 역제안하면서 회동은 불투명해졌다.
 

순방 직전 7일 오후 회동 불투명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4일 “지난달 31일 한국당에 5당 대표 회담과 황 대표가 요구해 온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제안했지만 한국당이 지난 2일 3당 대표만 참여해야 제안에 응하겠다고 회신했다”며 “청와대로서는 5당 대표 회동 및 일대일 회동 동시개최 외에는 더 제안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역제안을 거부한다는 뜻이다.
 
황 대표도 청와대가 제안한 5당 대표 회담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의미 있는 다당은 교섭단체다. 교섭단체 대표와 회동하고 바로 한국당 대표와 일대일 면담이 가능하면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답을 드렸다”며 “여러 당에서 대표들이 모여 한마디씩 거드는 회담은 의미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현재 국회에 5당뿐 아니라 2당이 더 있다”며 “모두와 함께하는 것은 말 그대로 진행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2당은 민중당과 대한애국당이다. 일대일 회동에 앞선 다자 회동에서 배제를 요구한 정의당과 민평당 등 2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범진보 진영을 구축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강기정 수석을 통해 전달한 제안이 최종안”이라며 “한국당이 끝내 5당 회동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현재로서는 7일 회동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과 민평당이 사실상 교섭단체의 역할을 하고 있어 뺄 수 없다”며 “(다만) 7일 오후 5당 대표 회동에 이은 황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 황 대표가 큰 결단을 내려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강기정 수석이 (한국당을 뺀) 4당 대표 회담을 제의했다”고 한 말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강 수석은 “손 대표를 만나 (5당 회동에) 황교안 대표가 불참할 경우 어떻게 할지에 대한 얘기가 있었다”며 “황 대표가 오지 않더라도 여러 현안에 대해 가능한 한 당 대표들과 협의하고 싶다고 한 말이 공개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문 대통령도 원내 교섭이 국회에서 진행 중인 만큼 4당 대표만 만나는 것은 3당 원내대표의 협상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으니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며 4당 대표 회동 제안 사실을 부인했다.  
 
강태화·임성빈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