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韓, 무역전쟁 올바른 판단해라" 사드까지 언급하며 협박

중앙일보 2019.06.04 14:50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한국 정부와 기업이 옳은 것을 판단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미국이 화웨이 퇴출 전선에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등 미·중 무역분쟁이 주변국으로 확산하자 중국 정부가 한국의 자발적인 선택을 강조한 것이다. 물론 취지는 중국 편을 들라는 데 있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국내 수출 기업의 실적 악화 가능성이 제기된다. [뉴스1]

미중 무역분쟁으로 국내 수출 기업의 실적 악화 가능성이 제기된다. [뉴스1]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이 당국자는 지난 28일 베이징 현지에서 한국 외교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중 무역갈등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 이후 한·중 관계에 또 다른 악영향으로 작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사드 이후 양국 관계가 쉽지 않게 정상적인 발전으로 가는데 새로운 변수가 생기면 안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한국 정부에서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 이 문제를 정확하게 봐야 한다"며 "그냥 미국이 바라기 때문에 동참하는 것인지, 옳고 옳지 않은 것을 한국 정부·기업이 판단해야 한다고 본다"고 발언했다. "양국 관계에는 어려운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지만 최대한 우여곡절을 같이 피해야 한다"는 말도 했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는 국무총리실 산하에 미·중 무역갈등을 관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의 북미국과 동북아국, 양자경제국 등을 아우르는 대응팀이라고 한다. 미·중 정부는 지난 1일로 상대방을 향해 최대 25%의 보복관세를 발효했다. 미국과 중국 양쪽의 무역 비중이 큰 한국 기업 활동에 타격이 불가피한 부분이다.  
 
 한편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한 계획에 대해서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공유할 만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평양을 방문한 뒤 서울을 연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굳이 이어서 할 필요는 없다"며 일축했다. 
 
 지난달 초 북한의 원산 호도반대 일대 단거리 미사일 도발에 대한 평가도 나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북·미 간 대화에 진전이 없는 것에 대한 불만 표시와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의미라고 본다"며 "냉정하게 대응하며 대화에 무게를 싣자는 것이 한국 정부, 미국 정부와 협의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정부의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병행하는 쌍중단·쌍궤병행 원칙을 재확인했다. "미국이 강자로서 포용성을 보여주고 먼저 조치를 하기 어려우면 적어도 동시 행동으로 가야 한다"면서다. 이 당국자는 "중국이 북한의 우호국가라고 해서 눈 감아주겠다는 입장은 없다"며 "중국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는 확고하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외교부 공동취재단,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