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英왕실과 화려한 국빈만찬…"영국 왕실은 환상적"

중앙일보 2019.06.04 08: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 방문 첫 째날인 3일(현지시간) 런던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주최로 약 2시간 동안 국빈만찬이 열렸다. 이 자리엔 영국 왕실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왕세자 부부, 윌리엄 왕세손 부부 등 16명과 트럼프 대통령 가족 8명을 비롯한 양국 주요 인사 171명이 참석했다.
 

영국 여왕 "노르망디 상륙작전…미군에게 빚져"
트럼프 "여왕에 경의…여왕과 왕실 환성적"
주요인사 171명 참석, 해리왕자 부부는 불참

유리잔 1020개, 세팅에만 4일 걸린 화려한 만찬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지난해에 이어 또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미국 대통령들의 영국 방문은 항상 영국과 미국이 가깝고 오랜 우정을 갖고 있다는 걸 상기시켜 준다. 이렇게 다시 양국관계의 중요성을 보여줄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3일 만찬에 참석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 왕세자빈의 모습. [AP=연합뉴스]

3일 만찬에 참석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 왕세자빈의 모습. [AP=연합뉴스]

여왕은 2차세계대전과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2차 세계대전의 희생 이후 어렵게 얻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포츠머스에서 열리는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 기념식에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여왕은 "당시 양국 군대는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나란히 싸웠다. 영국, 미국, 연합군에게 헤아릴 수 없는 빚을 지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왕실의 환대에 감사를 표하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보여준 행동에 경의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2차 세계대전 때부터 오늘까지 여왕은 왕실 전통의 상징으로 자리 잡고 계신다"며 "여왕은 모든 영국인의 위엄과 애국심을 구현해왔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을 대표해 양국의 영원한 우정과 여왕의 통치를 위해 축배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BBC는 두 사람의 연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치하에 이룬 성과에 대해 경의를 표했고, 여왕은 양국 간 우정과 협력을 강조했다"고 평했다. 

3일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주최로 열린 국빈 만찬. [AP=연합뉴스]

3일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주최로 열린 국빈 만찬. [AP=연합뉴스]

 
백악관은 이날 만찬 메뉴로 삶은 물냉이 무스, 아스파라거스 줄기 등을 곁들인 큰넙치 살코기, 허브로 속을 채운 양고기와 봄철 채소, 딸기 쿠키, 커피 등이 있었다고 공개했다. 백악관은 "만찬 테이블을 세팅하는 데 4일이 걸렸다고 들었다"고도 덧붙였다. 텔레그래프는 이번 만찬에 상아양초 100개, 유리잔 1020개가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또 이날 제공된 와인 중에는 한 병에 1400파운드(210만원)인 샤또 라피트 로칠드도 있었다고 전했다. 
 
3일 미국의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와 영국 찰스 왕세자가 버킹엄궁 만찬장으로 들어가는 모습. [AP=연합뉴스]

3일 미국의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와 영국 찰스 왕세자가 버킹엄궁 만찬장으로 들어가는 모습. [AP=연합뉴스]

이 만찬엔 트럼프 대통령이 '형편없다(nasty)'고 비난한 미국인 출신 메건 마클 왕자비와 그의 남편 해리 왕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해리 왕자는 만찬 대신 여왕과 트럼프 대통령의 비공개 오찬에 함께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97)도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만 96세가 된 지난 2017년 7월부터 왕실 업무에서 은퇴한 뒤 왕실 공식행사에는 참석하지 않고 있다. 그 외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는 영국 정치인 제레미 코빈 노동당 대표, 존 버커우 하원의장 등도 이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만찬이 끝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여왕과 왕족은 모두 환상적"이라며 "영국과의 관계는 매우 강하다.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잘 되길 바라는 정말 수많은 사람이 있다"는 트위터를 올렸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