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제2의 뇌’ 장 건강, 생존력 막강한 유산균 투입해 지키시죠

중앙일보 2019.06.03 00:02 건강한 당신 2면 지면보기
 면역 세포의 70%가 분포하고,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 등 20여 종 이상의 호르몬을 생산하는 기관이 있다.
 

장내 세균 조절 도우미
유해균 득세하면 질병 위험
유익균 늘려 세력 균형 유지
프롤린 성분 든 유산균 효과

‘제2의 뇌’라 불릴 만큼 신체의 주요 기관으로 꼽히는 ‘장’이다. 비만·당뇨병·고혈압·우울증·알츠하이머 등 발병 부위와 원인이 제각각인 것 같은 질환이 모두 장 건강과 관련 있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른다. 장 건강의 핵심인 장내 세균이 건강의 바로미터로 주목받는 이유다. 
 
장내 세균을 연구하는 분야인 마이크로바이옴은 제2의 지놈 프로젝트로 불린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 정보를 일컫는다. 장내에는 100조 마리 이상의 세균이 유익균·유해균으로 나뉘어 균형을 이룬다. 장내 세균의 균형이 깨져 유해균이 득세하면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가 발생해 각종 질병의 연결고리가 된다. 이런 이유로 유럽과 미국·캐나다 등에선 장내 세균을 이식해 질병을 치료하기도 한다. 건강한 사람의 대변 속 유익한 균을 선별해 염증으로 손상된 장에 건강한 미생물을 이식한다.
 
 최근에는 장내 세균이 뇌에 영향을 미치며 특정 뇌 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장과 뇌 두 기관이 상호 작용한다는 ‘장-뇌 연결축’ 이론이 대표적이다. 이론에 따르면 장의 미생물은 뇌와 장을 연결하는 신호 전달 역할을 수행한다. 장이 튼튼하면 뇌 기능이 활발해지고 기분이 좋아지며, 장 기능이 떨어지면 뇌 기능도 저하된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 중 하나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이다. 세로토닌은 뇌의 시상하부 중추에 존재하며 기분과 감정을 조절한다. 이런 세로토닌의 약 90%는 장에서 만들어진다. 뇌를 제외하고 세로토닌이 발견된 곳은 장이 유일하다.
 
 
치매 노인 인지 기능 강화에 기여
 
장내 세균이 인지 기능과 밀접하다는 연구결과도 나오고 있다.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2017)는 건망증으로 진료받은 노인 128명(평균 연령 74세)의 대변 속 세균 DNA를 분석했다. 그 결과, 치매 환자의 장 속에는 ‘박테로이데스’라는 균이 일반 사람보다 현저히 적었다. 박테로이데스는 인체에 이로운 균으로 독성 물질을 분해한다. 연구진은 ‘장내 세균이 치매 예방의 목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국제학술지 ‘노화신경과학 최신연구’(2016)에 발표된 논문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 섭취로 장내 세균총을 변화시키면 치매(알츠하이머병) 노인의 인지력을 개선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치매 진단을 받은 60~95세 노인 60명 중 유산균 함유 우유를 1일 200mL, 총 12주간 섭취하도록 한 군은 대조군보다 인지 기능이 유의하게 향상됐다.
 
 건강한 장 환경을 유지하려면 식생활을 개선하는 게 기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익균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 유산균이 다량 함유된 김치·된장 등 발효 식품과 채소류를 많이 섭취할 것’을 권한다. 특히 항생제 장기 복용자의 경우 최소 1주 이상 발효식품 등을 섭취해 장내 세균을 정상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하는 것도 손쉽게 장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정의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란 ‘적절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이로운 작용을 하는, 엄격히 선별된 살아 있는 균’을 말한다. 나이가 들수록 장내 유해균의 비율이 높아진다. 중장년층 이상에겐 지속적인 유산균 섭취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방어력 강해 장까지 살아서 가 활약
 
유산균 제품 선택 시 먼저 따져봐야 할 것은 ‘장내 생존율’이다. 균 자체가 아무리 좋아도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유산균은 살아 있는 균이라서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소화 과정에서 위산·담즙산, 소화 효소에 의해 90% 이상은 죽고 10%만 겨우 살아남는다.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가려면 위산과 담즙산에 견뎌야 한다.
 
 유산균이 장까지 무사히 갈 수 있도록 균수를 아예 늘리거나 겉에 보호막을 코팅한 유산균 제품이 많다. 하지만 이런 기술은 유산균 자체의 생존력을 강화한 것은 아니다. 유산균의 생존력을 강하게 만드는 것 중 하나는 프롤린이라는 아미노산 성분이다. 프롤린은 식물·미생물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내뿜는 물질이다.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하나로 우리 몸에 좋은 콜라겐의 구성 성분이다. 유산균 제조 과정에서 프롤린을 첨가하면 유산균의 자기 방어력이 강해진다. 균주 자체의 내산성(산에 견디는 정도)·내담즙성·안정성이 높아져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서 도달할 확률이 높아진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