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실명 원인 녹내장, 발생 여부 진단할 근거 ‘사상판 변형’ 세계 첫 확인

중앙일보 2019.06.03 00:01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병원리포트 분당서울대병원 김태우 교수팀
실명을 유발하는 녹내장의 발생 시기와 조기 치료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제시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태우 교수팀은 녹내장 환자에게서 사상판(시신경 섬유가 눈 뒤쪽으로 빠져나가는 부분에 만들어진 그물 형태의 조직)이 변형된 부분과 시신경 섬유의 손상 부위가 일치한다는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안압 높아 손상된 시신경 부위
휘어진 사상판 위치와 일치
녹내장 의증 환자 치료에 도움

녹내장은 당뇨병성 망막병증·황반변성과 더불어 한국인의 3대 실명 원인으로 불린다. 눈(망막)을 통해 받아들인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 손상돼 시력이 떨어지다 급기야 실명에 이르는 무서운 질환이다. 다행히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에 시신경의 이상을 발견하는 녹내장 의증(의심) 환자가 늘고 있지만, 이들 중 실제 녹내장으로 발전하는 경우는 일부에 그쳐 치료 시작 여부를 정확히 판단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녹내장의 주요 원인은 안압 상승으로 인한 시신경 손상이다. 안압 상승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시신경 내부의 사상판에 작용하면서 사상판이 뒤로 휘고, 이렇게 변형된 사상판이 시신경 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돼 왔다.
 
 
빛 간섭 단층촬영으로 얻은 영상 분석
 
이에 김태우 교수팀은 사상판의 변형이 실제 녹내장을 유발하는 선행 요인이 될 수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총 156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을 안과 질환이 없이 건강한 눈을 가진 그룹과 원발개방각녹내장(POAG) 환자 중 상부 시신경이 손상된 그룹, 하부 시신경이 손상된 그룹, 상하부 시신경이 모두 손상된 그룹 등 모두 4개 그룹으로 나누고 빛 간섭 단층촬영 장비를 이용해 얻은 영상으로 사상판이 휘어진 정도(곡률지수)와 위치 차이 등을 비교했다.
 
그 결과 상부 시신경이 손상된 경우는 시신경 위쪽 사상판이, 하부 시신경이 손상된 경우에는 반대로 시신경 아래쪽의 사상판이 다른 쪽 사상판보다 더 많이 휘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즉 시신경 내부의 사상판이 변형된 위치와 시신경이 손상된 부위에 상관관계가 확인된 것이다.
 
김태우 교수팀은 앞서 사상판이 휘어진 정도가 클수록 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사상판 변형이 녹내장 발생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점을 확인함과 동시에 변형 부분을 파악해 시신경 손상 부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실마리를 제공한다. 김 교수는 “녹내장으로 인한 실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기 진단·치료가 중요한데 녹내장 의증 환자는 실제 녹내장으로 발전할지 판단하기 어려워 치료 시작 여부를 결정하기 까다로웠다”면서 “사상판의 변형 위치와 휘어진 정도를 미리 확인하면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는 보다 집중적인 치료·관리가 가능하고 반대로 위험이 낮은 환자는 실명에 대한 불안감과 불필요한 치료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안과 분야 국제학술지인 ‘미국 안과학회지(Ophthalm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