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장관 귀국…외교부 "유가족 의견 잘 청취해 장례절차 진행"

중앙일보 2019.06.02 15:49
강경화 장관이 부다페스트에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장관이 부다페스트에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발생 나흘째인 2일 외교부 이태호 2차관은 "유가족의 의견을 잘 청취하고 여행사와 협조해서 (발견된 사망자들에 대한) 장례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현지에 급파됐다 돌아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주재하며 "한국 시각으로 어제(1일) 저녁 가족들이 사망자 시신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실종자 19명의 행방은 2일 현재 여전히 묘연하다. 
 
지난달 31일 현지에 도착했던 강경화 장관은 2일 오후 귀국했다. 강 장관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체 주변에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망을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처음부터 건의했는데 잠수부가 내려갈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며 “(헝가리 당국이) 주변에 구조물을 놓는 방안도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수색 보트가 출동하고 있다.

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수색 보트가 출동하고 있다.

 
전체적인 작업 속도가 더딘 데 대해 강 장관은 “물의 속도가 너무 빨라서 잠수부가 물 아래로 내려가 활동할 수 있는 안정된 여건이 전혀 보장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수면 위에선 배로, 헬기로 계속 수색작업을 하면서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주변국과의 협조도 언급하며 “강 하류로 흘러가는 많은 물체가 세르비아와 루마니아 국경에서 잡히는 경우가 있어서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현장에 있는 세르비아 대사와도 통화했다”고 말했다. 루마니아엔 대형 철문댐이 있는데, 과거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선박 사고의 실종자가 발견된 적이 있다.  
 
강 장관은 3일부터는 폭우로 불어났던 강의 수면도 내려가고 유속도 느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월요일(3일)쯤이면 잠수부를 투입한 수색 작업이 가능한지 해보고 안 되면 다음 날 계속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 방문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 방문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번 사고의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을 맡은 강 장관은 “헝가리 측에 최대한의 적극적 협력 의사를 견인해내는 게 이번 방문의 가장 큰 목적이었고 그 부분은 확인했다”면서도 “실종자 수색에 진전된 바가 하나도 없어서 안타까운 마음으로 떠났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현지에서 사고현장을 둘러보고 헝가리 외교 및 내무 장관과 회담했으며 생존자ㆍ피해자 가족을 면담하고 구조대를 격려하는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한편 이번 사고에 대해 세계 각국 및 국제기구가 위로의 뜻을 전해왔다. 사고발생국인 헝가리의 페테르 시야르토 내무장관은 현지에서 강 장관과 협의하는 한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위로 서한을 보냈다고 외교부가 1일 밝혔다.  
 
일본 역시 복수의 경로로 위로의 뜻을 전해왔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사고 발생일인 지난달 30일 남관표 주일대사에게 서한을 보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는 지난달 31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방문해 취임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 동시에 이번 사고에 대해 강경화 장관 앞으로 위로전을 전달했다. 조 차관 역시 지난달 28일 일본에서 발생한 무차별 흉기 난동사건으로 초등학생을 포함한 다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일본통인 조 차관은 악화일로인 한ㆍ일 관계에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한ㆍ일 양국에서 기대를 받고 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