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공장, 교육기관 현지지도 나선 김정은…23일만의 공개활동 나서

중앙일보 2019.06.01 09:4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계트랙터 종합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참관 이후 23일만에 공개활동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계트랙터 종합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참관 이후 23일만에 공개활동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강계트랙터종합공장, 강계정밀기계종합공장, 장자강공작기계공장, 2·8기계종합공장 등 자강도 일대의 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참관 이후 첫 공개활동이다.
 강계-만포시 건설총계획 검토하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강계-만포시 건설총계획 검토하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강도 일대는 군수공장이 밀집한 지역이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시찰한 이들 공장은 모두 수십 년의 역사를 가진 북한의 대표적인 군수공장이다. 강계트랙터종합공장은 한국 정부가 2016년 9월의 북한 5차 핵실험 등에 대응해 그해 12월 단체 35개, 개인 36명을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때 제재 대상에 포함된 곳이기도 하다. 
 강계정밀기계종합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강계정밀기계종합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날 김 위원장은 화학탄두와 포탄 등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계트랙터종합공장을 찾아 "인민 경제와 국방력 강화에 절실히 이바지하는 성능 높은 기계설비들을 마음먹은 대로 생산하고 있다"며 '70년간의 투쟁전통을 가진 공장'답게 "앞으로도 당에서 준 새로운 전투적 과업을 완벽하게 수행"이라고 말했다. 또 "새 세기 표본다운 첨단기계제작기지로 전변시키자면 아직도 할 일이 많다"며 "생산공정 전반을 발전된 세계적 판도에서 평가하고 필요한 공정들을 추가로 설립하고 보충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역시 70년의 역사를 가진 강계정밀기계종합공장을 둘러보고 "완결된 생산구조와 국산화된 생산체계를 갖추고 첨단과학기술로 장비된 현대적인 공장으로 개건(리모델링)해 세계선진수준에 올려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원료와 자재의 국산화와 함께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각종 부산물과 폐기물들을 모두 회수해 재자원화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자강공작기계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자강공작기계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어 1969년 건설된 만포시의 장자강공작기계공장을 찾은 김 위원장은 "당에서 대단히 중시하는 공장"이라며 '사회주의경제건설에 이바지할 최신식 기계제품들을 더 많이 생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 공장에서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스키장에 놓을 새 '끌림식삭도'(케이블카)와 감자가루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만족을 표시한 후 "세계적 수준의 첨단과학기술 성과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데 선차적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설비수입에 의존하던 고가의 금속재료를 전혀 쓰지 않고 생산을 정상화 할 수 있는 실리 있는 방법을 연구 도입해 제품을 생산하는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2.8기계종합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8기계종합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어 1945년 건설돼 '어머니공장'으로 불리는 2·8기계종합공장에 들러 지방의 재활용 자재로 만든 생필품을 높이 평가한 후 "유휴자재로 생활필수품 생산을 정성화해가짓수를 늘리고 질을 높여야 한다"며 "이는 우리 당이 인민생활 향상을 위해 취한 조치이며 중요한 정책적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공장 시찰 이외에도 강계시 도심부에 있는 도내 학생들의 과학 및 예체능 과외교육기관인 '배움의 천리길 학생소년궁전'을 찾아 실태를 파악했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 하는 김정은 위원장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공장 시찰 이외에도 강계시 도심부에 있는 도내 학생들의 과학 및 예체능 과외교육기관인 '배움의 천리길 학생소년궁전'을 찾아 실태를 파악했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 하는 김정은 위원장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한 북한 어린이와 포옹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한 북한 어린이와 포옹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북한 아이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 뒤로 울고 있는 아이들도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북한 아이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 뒤로 울고 있는 아이들도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탁구를 치고 있는 북한 아이들을 바라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서 탁구를 치고 있는 북한 아이들을 바라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공장 방문 이외에도 강계시 도심부에 있는 도내 학생들의 과학 및 예체능 과외 교육기관인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찾아 실태를 파악하고 궁전의 낙후한 시설과 운영 상황에 대해 강도 높이 비판했다. 김 위원장의 시찰에는 노동당 제1부부장인 조용원(조직지도부)·유진(군수공업부)·김용수,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김 위원장의 의전을 담당한 김창선 국무위 부장, 마원춘 국무위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특히 지난해 1월 한반도의 정세변화 속에서 예술단을 이끌고 방한했던 현 단장이 이례적으로 군수공장 같은 경제부문 시찰을 수행했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 나선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아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 현지지도에 나선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아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시찰 날짜를 밝히지 않았는데, 6개 부문에 대해 '지도'를 했다는 점에서 자강도 일대에서 한동안 머물려 국정운영을 한 것으로 관측된다.
 
김경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