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미국산 대두 수입 중단” 미국에 반격 시작하나

중앙일보 2019.05.31 14: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세계 최대 대두 수입국인 중국이 미국산 대두(콩) 수입을 중단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 농가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카드’를 먼저 꺼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산 대두의 주 생산지인 중서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표밭으로 여겨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대두 수입에 매우 민감하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국영 곡물 수입업체들이 당국으로부터 ‘미국산 대두를 계속 수입하라’는 지시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미중 무역협상이 중단된 상황에서 당분간은 미국산 대두 수입이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관계자를 인용해 전망했다.
 
미·중 정상이 지난해 12월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 이후로, 중국은 미국산 대두 약 1300만t을 사들인 것으로 중국 당국은 집계했다.
 
이어 소니 퍼듀 미 농무장관이 지난 2월 “중국이 미국산 대두 1천만t을 추가 구매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지만, 이 구매는 중단된 상태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하면서 미국산 대두의 수출물량이 급감한 바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