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당 하태경 징계절차 착수…오신환 "친손무죄 반손유죄" 반발

중앙일보 2019.05.31 11:51
바른미래당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를 열고 "나이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당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당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반면 하 최고위원과 함께 윤리위에 회부된 유승민 의원과 이찬열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 등에 대해선 징계 절차를 밟지 않기로 했다. 유 의원의 경우 패스트 트랙 처리 과정에서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향해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등의 표현을 썼단 이유로, 이 의원은 그런 유 의원을 향해 “꼭두각시를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고 비판했단 이유로 제소됐다. 이 최고위원은 당 청년정치학교 입학식 뒤풀이에서 안철수 전 대표 비하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제소됐다.
 
송태호 윤리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하 최고위원의 경우 당헌·당규에 위반된 점이 충분히 인정되고, 사회적 물의가 있었다는 데에 다수 위원이 인정해서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유·이 의원과 이 최고위원에 대해선 징계절차에 들어가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윤리위는 다음 회의에서 하 최고위원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전망이다.
 
징계 수위는 경고, 당직 직무정지, 당직 직위 해제, 당원권 정지, 제명 등으로 나뉜다. 가장 중징계인 제명의 경우, 의원총회를 열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당원권 정지는 윤리위 재적 위원 과반수 찬성만으로도 의결할 수 있다. 앞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찌질하다”고 했던 이언주 의원은 윤리위에 제소돼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자 탈당했다.
 
패스트 트랙 정국 이후 손학규계 당권파와 바른정당계+안철수계 연합 간 대표 퇴진 문제를 둘러싼 내홍이 심각한 가운데, 윤리위 징계 논의가 갈등에 불을 지필 수 있단 관측이 나온다. 당장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 온 하 최고위원의 징계 수위에 따라 최고위원직을 박탈당할 가능성도 있다. 그럴 경우 지도부에서 손 대표의 입김이 더 강해질 가능성이 크다.
 
송태호 윤리위원장이 손 대표의 오래된 최측근이란 점에서, 결론이 나더라도 징계 수위를 놓고 논란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리위 징계절차 착수는)당 갈등을 증폭시키는 편파적 결정으로,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임 당 대표였던 유 의원에게 막말을 퍼부은 이 의원에겐 면죄부를 줬다”며 “하 최고위원만 징계절차에 회부한 결정은 ‘친손무죄 반손유죄’의 논란을 일으키고, 당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다. 오늘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 매너리즘을 비판한 발언 취지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 그 오해도 제 불찰이니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백브리핑하는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 출범 수용을 촉구하는 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수민 최고위원, 오신환 원내대표, 이준석, 하태경, 권은희 최고위원. 2019.5.29   kjhpress@yna.co.kr/2019-05-29 08:50:19/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백브리핑하는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 출범 수용을 촉구하는 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수민 최고위원, 오신환 원내대표, 이준석, 하태경, 권은희 최고위원. 2019.5.29 kjhpress@yna.co.kr/2019-05-29 08:50:19/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한편 손 대표는 선출직 최고위원 5인을 포함한 비당권파가 제안한 ‘정병국 전권 혁신위원회’에 대해 31일 거부 의사를 재확인했다.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에 대해서 ‘기다 아니다’ 결정하지 않고 보류한 상태”라면서도 “쉽진 않지만, 화합과 개혁의 정신에 맞는 분을 (위원장으로) 찾고 있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