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한 번 충전 650㎞ 이동하는 '비행 차량' 등장

중앙일보 2019.05.31 06:00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뉴버리파크에서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 전지가 탑재된 비행 차량 '스카이'(Skai)가 공개됐다.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뉴버리파크에서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 전지가 탑재된 비행 차량 '스카이'(Skai)가 공개됐다. [AFP=연합뉴스]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 전지가 탑재된 비행 차량이 모습을 드러냈다. 미국의 신흥 항공 모빌리티 회사인 알라카이 테크놀로지스(Alaka'i Technologies)가 개발한 수소 비행 차량 '스카이(Skai)'가 2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뉴버리파크에서 공개됐다고 AP 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이 회사는 가까운 미래에 스카이가 택시, 화물 운송, 항공 구급차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카이를 앞에서 본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스카이를 앞에서 본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스카이는 5명 탑승할 수 있다. [AP=연합뉴스]

스카이는 5명 탑승할 수 있다. [AP=연합뉴스]

스카이 조종석 모습. 초기 모델은 조종사가 운전을 해야 하지만 추후 완전 자율비행을 목표로 한다. [AP=연합뉴스]

스카이 조종석 모습. 초기 모델은 조종사가 운전을 해야 하지만 추후 완전 자율비행을 목표로 한다. [AP=연합뉴스]

뒤에서 본 스카이 모습. 짐을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AFP=연합뉴스]

뒤에서 본 스카이 모습. 짐을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AFP=연합뉴스]

수소전지가 주원료인 스카이는 기존 전지 항공기의 단점인 긴 충전시간과 제한된 운행 범위를 뛰어넘으며 수직이착륙(eVTOL)이 가능한 비행 차량이다. 수소전지는 95% 재사용을 할 수 있다. 또 조용하고 효율적인 6개의 전기 모터를 사용해 한 번 충전 시 최대 4시간, 400마일(약 643km) 정도 비행할 수 있다. 
BMW 디자인워크의 도움을 받아 설계된 스카이는 5명이 탑승할 수 있다. 초기 버전은 조종사가 운전하는 모델로 제작될 예정이지만 추후 완전 자율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카이 윗부분에 6개의 프로펠러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스카이 윗부분에 6개의 프로펠러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알라카이 테크놀로지 공동 설립자 겸 사장 겸 최고 기술 책임자인 브라이언 모리슨은 "스카이는 교통혼잡을 덜어주고, 자연재해 시 현장에 물품을 공급하는 등 모든 분야에 실용적이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경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