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시 신도심서 '쾅' 폭발신고 빗발…폭발음 정체는

중앙일보 2019.05.29 16:09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정부세종청사가 입주한 세종시 신도심 일대에서 폭발음이 난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돼 소방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별다른 피해가 발견되지 않아 '소닉붐' 현상에 따른 굉음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닉붐 현상은 초음속 항공기가 비행할 때 내는 큰 소음이다.
 
29일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7분쯤 한솔동의 한 주민이 119로 전화를 해 "'쾅'하는 폭발 소리가 들린다"고 신고했다. 뒤이어 나성동과 고운동 등에서도 폭발신고 전화가 이어졌고, 2시간 여 동안 모두 50여 건에 이르는 폭발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본부는 119 신고가 들어온 지역으로 구조대를 보내 확인에 나섰으나 별다른 피해를 발견하지 못했다. 인근 군부대에서도 포탄을 활용한 훈련이 없었던 점을 확인했다.
 
소방본부는 공사현장 노동자들이 "전투기가 지나간 뒤 '쾅' 소리가 크게 났다"고 진술한 점 등을 토대로 소닉붐 현상에 따른 굉음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폭발 신고가 들어온 곳 주변에 폭발사고는 없었다"며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공군 측은 "폭발 소리가 들렸을 당시 공군에서 출동한 전투기 등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미군에서 혹시 훈련 비행을 했을 수도 있으나 우리가 파악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