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볼트'로 반짝반짝 빛나는 SK 고종욱

중앙일보 2019.05.29 00:04
'고볼트' 고종욱(30·SK 와이번스)의 빠른 발이 또 빛났다. 
 
안타를 날리고 있는 고종욱. [중앙포토]

안타를 날리고 있는 고종욱. [중앙포토]

 
고종욱은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홈 경기에서 7회 말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선발 배제성은 6과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있었다. 하지만 2회에 안타를 뽑아낸 고종욱은 시원하게 방망이가 돌아갔다. 2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나온 이재원도 초구를 받아쳐 중전 2루타를 때렸다. KT 중견수 로하스가 다이빙 캐치를 하려고 슬라이딩하는 사이 공이 뒤로 빠졌다. 그 사이 고종욱은 3루를 돌아 홈까지 쇄도했다. 0-0으로 팽팽한 승부를 깨뜨리는 결승점이었다. 
 
고종욱은 정말 잘 뛴다. 올시즌 14도루를 기록해 도루 1위에 올라있다. 한양대를 졸업하고 지난 2011년 넥센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고종욱은 100m를 11초에 달려 '육상 황제' 우사인 볼트 이름을 따 '고볼트'라고 불렸다. 홈에서 1루까지 3.6초에 끊는 준족이다. 
 
50도루 이상도 거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주루 센스가 떨어지는 게 문제였다. 주루사가 많아 '뇌주루'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도 있었다. 타구 판단이 느려 수비에서도 종종 실수를 저질렀다. 그랬던 고종욱이 올해 SK 유니폼을 입고는 한층 업그레이드가 됐다. SK, 키움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는 김동엽, 고종욱, 이지영을 맞바꾸는 삼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는데, 고종욱은 키움에서 SK로 왔다. 
 
고종욱은 SK에 와서는 홈런 군단에 걸출한 타자들이 즐비한 SK에서 어떻게 자리잡을까 고민했다. 그런데 그 고민은 기우였다. 고종욱은 빠른 발로 SK 타선에 활약을 불어넣어줬다. 5월에는 타율 4할을 넘으며 올 시즌 타율 0.335로 3위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리고 있다. 고종욱 스스로 "야구를 하면서 이렇게 재미있는 시즌은 처음"이라고 할 정도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고종욱이 물이 오르면서 뒤에 나오는 타자들도 어깨 춤을 추고 있다. 고종욱이 밥상을 잘 차려줘 타점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고종욱은 올 시즌 초엔 주로 2번으로 나왔다. 그 덕분에 3번 최정이 40타점(7위)을 기록하고 있다. 
 
고종욱은 타격감이 좋아지면서 최근 4경기에선 5번으로 출전했다. 28일 KT전에서 결승 타점을 올린 이재원은 6번으로 나왔다. 이재원은 "종욱이가 앞에서 많이 뛰어줘서 정말 고맙다. 오늘 덕분에 타점을 올려서 밥을 사야할 것 같다. 정말 아끼는 후배"라고 칭찬했다. 노련해진 고종욱이 SK에서 반짝반짝 빛나고 있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