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영도 봉래산전망대 바닥 내려 앉아 등산객 3m 추락

중앙일보 2019.05.27 22:54
부산 영도구의 한 공원 내 정자 형태의 전망대 마룻바닥이 내려앉아 3명이 다쳤다.
 
부산 영도구 봉래산 전망대 사고 현장. [사진 영도경찰서]

부산 영도구 봉래산 전망대 사고 현장. [사진 영도경찰서]

27일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5시10분께 영도구 봉래산 정상체육공원의 하늘마루 전망대에서 2층 마룻바닥이 내려앉았다. 이 사고로 전망대에 올라간 A(68)씨 등 가족 3명이 3m 아래로 추락해 머리 등을 다쳤다.
 
A씨는 뇌진탕 증세를 호소하고 함께 간 생후 9개월 손자는 머리 골절을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2층 마루판을 받치는 나무가 낡아 부러지면서 일어났다. 마루판 네 장이 밑으로 빠지면서 바닥이 내려앉았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2층 전망대에 올라서는 순간 마룻바닥이 꺼지면서 떨어졌다고 진술했다. 영도경찰서는 이를 토대로 전망대를 관리하는 영도구청을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