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속 조합원 고용하라” 공사 방해한 민주노총 간부 영장

중앙일보 2019.05.27 18:50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이 “소속 조합원을 고용하라”며 공사를 방해한 민주노총 간부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경기지부 간부 A씨(45)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평택 일대 공사 현장서 폭행 등 혐의

 
A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평택 일대의 아파트와 초등학교 신축 건설 현장을 돌며 수차례에 걸쳐 현장 진출입로를 막아 공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조합원들을 동원해 공사장 진ㆍ출입로를 막은 채 집회를 열어 공사를 방해했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을 반대하고 소속 조합원 고용을 촉구하는 집회다. 또 이 과정에서 비조합원 근로자를 밀치는 등 폭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계속 집회를 열고 공사를 심하게 방해함에 따라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강요미수와 업무방해, 공갈미수 등 혐의로 신생노조인 민주연합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간부 최모(60)씨 등 3명을 입건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월과 3월 수원지역 건설현장을 돌며 10차례에 걸쳐 소속 노조원 고용을 강요하고 노조운영비를 지원하라고 압박했다. 이들은 무작정 건설현장을 찾아가 “내일부터 우리 소속 노조원 4명을 현장에 투입할 테니 일을 시키라”고 강요해 이를 거부하면 “곧 골치가 아픈 일이 생길 것”이라며 은근한 협박을 했다고 한다.
 
이들은 자신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 건설현장 앞에 한 달간 장기 집회 신고를 내고 확성기를 단 차량을 주차한 채 장송곡 등을 틀어놓고 공사를 방해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