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소득층 임산부ㆍ영유아 영양지원했더니 빈혈, 성장부진 절반으로 줄었다

중앙일보 2019.05.27 12:00
[사진 photoAC]

[사진 photoAC]

저소득층 임산부와 영유아에게 영양 교육을 하고 보충 식품을 지원했더니 빈혈ㆍ영양부진 비율이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ㆍ건강증진개발원은 지난해 영양위험요인(빈혈,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불량 등)이 있는 저소득층 임산부와 영유아에게 영양플러스 사업을 시행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영양플러스는 보충식품과 함께 영양교육,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4인 가구 기준 369만1000원)인 가정이 대상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2개 보건소에서 총 8만 2045명에게 보충 식품과 영양교육ㆍ상담서비스를 제공했다. 영아 3만 712명(37.4%), 유아 2만 4393명(29.7%), 임산부 8169명(10.0%), 출산했거나 젖먹이는 여성 1만 8771명(22.9%)이 대상이 됐다.
 
지난해 서비스를 받은 8만2045명을 대상으로 사전ㆍ사후 영양평가(신체계측, 빈혈 검사, 영양 섭취 상태 조사)와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빈혈은 사업 참여 전 50.1%에서 참여 이후 26%로 24.1% 포인트 줄었다. 또 저체중ㆍ저신장 등 성장 부진은 참여 전 49.5%에서 21.5%로 감소했다. 필수영양소의 권장량 대비 실제 섭취 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영양소 적정섭취 정도(MAR)에서 참여 전 평균 0.73점(1점 만점)에서 0.83점으로 0.1점 상승했다.
 
영양 섭취 지식 수준 평가에서는 참여 전 7.87점(10점 만점)에서 8.32점으로, 올바른 식생활 실천태도 점수(10점 만점)는 8.29점에서 8.63점으로 증가했다. 전반적인 사업만족도(100점 만점)도 상승했다. 지난해 만족도는 92.45점으로 2016년(91.51점)보다 올랐다. 최근 7년 동안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영양플러스사업 대상을 과체중ㆍ비만인 영유아 및 임산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과체중ㆍ비만인 사람을 위한 온라인 교육과정 3개를 개발하고 2020년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