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해, 엄마는 아빠가 챙길게" 최종근 하사 눈물의 영결식

중앙일보 2019.05.27 11:50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열려 유족들이 헌화도중 오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열려 유족들이 헌화도중 오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아빠가 (종근이) 너무 사랑하고 절대로 잊지 않을게. 엄마는 아빠가 잘 챙길게. 위험도 없고 불안전이라는 단어도 없는 곳에서 쾌활하고 즐겁게 살아라.”
 

27일 영결식에서 최 하사 아버지 헌화하며 오열
어머니 다독이던 여동생 영정사진 들며 울음 터트려
최 하사 고교 친구들 “모범생이고 노래도 잘해” 회고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정박용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하사의 영결식이 엄수된 27일 오전 8시 27분, 아버지는 아들의 영정 앞에서 오열했다. 온몸에 힘이 빠진 채 울먹이는 어머니는 아들의 영정 앞에서 한마디도 하지 못한 채 아버지의 부축을 받으며 돌아섰다. 부모님보다 먼저 헌화에 나선 최 하사의 여동생은 고모부의 부축을 받으며 간신히 헌화했다.  
 
이날 오전 8시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유족, 해군 장병, 지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이 진행됐다. 유가족은 최 하사의 운구를 뒤따르며 영결식장에 들어섰다.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엄수된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동료들이 영정을 옮기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엄수된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동료들이 영정을 옮기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영결식은 최 하사의 약력 보고로 시작됐다. 해군작전사령부 인사참모처장 김상훈 대령은 “최 하사는 남다른 열정과 사명감으로 모범적으로 군 생활에 임했다”며 “영어 실력이 우수해 외국 선박과의 교신에 성공적으로 임했고, 후송 작전에 기여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김 대령은 “입항식 당시 마지막까지 남아 홋줄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며 “전역을 한 달 앞두고 솔선수범하던 군인으로 귀감이 됐다”고 덧붙였다.  
 
최 하사의 해군병 동기 송강민 병장은 눈물을 참아가며 추도사를 읽어내려갔다. 송 병장은 “최 하사는 입대할 때부터 파병 가고 싶어 했고, 형과 같이 솔선수범하던 동기였다”며 “같이 땀 흘린 추억을 잊지 않겠다. 하늘에서 평안하길 바란다”고 추모했다.  
 
이어 헌화식이 진행되자 영결식장은 눈물바다로 변했다. 영결식 내내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참던 최 하사의 아버지가 오열하자 유가족과 해군 장병들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최 하사의 할머니는 헌화하며 수십차례 손자 이름을 외쳐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최영함 장병들이 헌화할 때에는 이번 사고로 상처를 입은 장병이 팔에 깁스를 한 채 헌화하기도 했다. 애도와 조의를 표하는 의미로 조총 3발을 발사한 후 영결식은 끝났다.  
 
최 하사의 운구가 운구 차량에 실리자 아버지는 최하사의 여동생에게 영정사진을 건넸다. 여동생이 머뭇거리자 아버지는 “괜찮아. 오빠 안을 수 있잖아”라고 말했다. 어머니를 다독이며 눈물을 참던 여동생은 영정사진을 들자 끝내 울음을 터트렸다. 여동생은 영정사진을 들고 영구차에 몸을 실었다. 최 하사의 안장식은 이날 오후 4시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엄수된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할머니가 영구차를 잡고 오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엄수된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할머니가 영구차를 잡고 오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 하사의 마지막 길에는 고교 친구들도 함께했다. 김해 삼문고등학교 동창인 도원주(22)씨는“종근이는 고2 때 반장을 할 정도로 리더십이 강하고 모범생이었다”며 “노래도 잘해서 학교 축제 때 선생님과 듀엣으로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고 추억했다. 고2 때 같은 반이었던 여희언(22)씨는“(종근이가) 어렸을 때 캐나다에서 살다 와서 영어를 정말 잘했다”며 “대학교 졸업하면 외국 가서 번 돈으로 효도하고 싶다던 종근이의 얼굴이 아직도 눈앞에 어른거린다”며 울먹였다.    
 
이번 사고는 지난 24일 오전 10시 15분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지면서 발생했다. 최 하사가 숨지고 4명이 다쳤다. 해군은 지난 24일 최 하사 순직을 의결했고, 병장에서 하사로 일계급 추서 진급했다. 최 하사는 진해 미함대지원단에서 군무원으로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해 오다 2017년 8월 입대했다. 해군은 사고대책반을 구성해 홋줄이 끊어진 원인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열려 장병들의 경례를 받으며 빗 속 영구차가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열려 장병들의 경례를 받으며 빗 속 영구차가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진해=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