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이익 받을까봐…” 음주단속 경찰관 깨물고 달아난 공무원

중앙일보 2019.05.27 11:06
27일 음주단속 경찰관의 손가락을 깨물고 달아난 30대 공무원이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뉴스1]

27일 음주단속 경찰관의 손가락을 깨물고 달아난 30대 공무원이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음주단속 중인 경찰관의 손가락을 깨물고 도주한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씨(3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10시 40분 광주의 한 도로에서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려다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의 손가락을 깨물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0여m를 도주했지만 곧 경찰에 붙잡혔다.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정지 수치인 0.060%였다.
 
경찰 조사 결과 계약직 공무원인 A씨는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나면 직장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았다”면서 “깨물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