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브리핑] 미국 ‘쥴’ 맞서 국산 액상 전자담배 ‘릴 베이퍼’ 출시

중앙일보 2019.05.27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27일 KT&G가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 [사진 KT&G]

27일 KT&G가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 [사진 KT&G]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 경쟁이 본격화됐다. 지난 24일 미국산 액상 전자담배인 ‘쥴(JULL)’의 국내 상륙 직후, 맞서 개발된 한국산 제품이 시장에 첫선을 보이면서다. KT&G는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인 ‘릴 베이퍼(lil vapor·사진)’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SiiD)’, 일회용 액상형 전자담배 ‘시드 올인원’을 27일 동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릴 베이퍼는 기기에 액상 카트리지인 시드를 결합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담배 1개비 분량을 사용할 때마다 진동으로 알려주는 ‘퍼프 시그널’ 방식이 적용됐다. 액상 카트리지를 얼마나 소모했는지 알 수 없었던 기존 액상 담배의 단점을 개선한 것이다. 권장 소비자가는 4만원으로 쥴보다 1000원 비싸다. KT&G는 출시 기념으로 선착순 구매자 2만명에게 충전과 항균 기능이 있는 휴대용 파우치를 제공한다. 전용 카트리지 시드는 일반 담배와 비슷한 ‘시드 토바’, 시원한 느낌의 ‘시드 아이스’, 이국적인 ‘시드 툰드라’ 등 총 3가지 종류가 출시된다. 가격은 개당 4500원이며 담배 한 갑 분량을 흡연할 수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