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정위 ‘임블리’ 조사…인플루언서 쇼핑몰 점검

중앙일보 2019.05.27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공정거래위원회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플루언서’를 내세운 온라인 쇼핑몰의 전자상거래법 위반 행위에 대해 일제 점검에 착수했다. 최근 논란이 컸던 ‘임블리’ 등 유명 온라인 의류 쇼핑몰들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공정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는 인스타그램·유튜브 등에서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거드린 인플루언서들의 영향력을 활용한 마케팅이 늘면서 이에 따른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임블리 사태에서처럼 제대로 된 소비자 보상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그간 꾸준히 제기돼 왔다.
 
공정위는 거래 실태를 파악해 이들이 소비자에게 제대로 된 제품 정보를 제공했는지, 환불 규정은 준수했는 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전자상거래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제재를 내릴 예정이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