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움뱅크-토스뱅크 "둘 다 무산"…최종구 "나도 예상 못한 결과"

중앙일보 2019.05.26 17:20
금융권에 ‘메기(새로운 인터넷은행)’는 결국 풀리지 않았다. 정부는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의 두 곳 모두에 인터넷은행 설립을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
 
제3 인터넷은행이 금융권 ‘혁신의 주역’이 되길 원했지만 막상 두 곳의 신청 서류를 받아보니 기대 이하였다는 결론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두 사업자가 모두 탈락하는 것은 전혀 예상치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 토스와 여의도 키움증권 사옥의 모습. [뉴스1]

서울 강남 토스와 여의도 키움증권 사옥의 모습. [뉴스1]

 
금융위원회는 26일 오후 임시 회의를 열고 지난 3월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키움ㆍ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예비인가 불허 결정을 내렸다. 
 
최 위원장은 회의 직후 언론 브리핑에서 “26일 오전에 외부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평가의견을 포함한 심사결과를 전달받고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중앙포토]

최종구 금융위원장. [중앙포토]

 
최 위원장은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이 미흡하다는 게 외부평가위원회의 판단이었다”며 “토스뱅크는 출자 능력 등 지배주주의 적합성과 자금조달 능력에 의문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키움뱅크가 하려는 금융 서비스는 별로 새롭지 않았고 토스뱅크는 은행업을 하기엔 돈이 부족해 보였다는 설명이다.
 
금감원이 구성한 외부평가위원회에는 금융ㆍ법률ㆍ소비자ㆍ핀테크(금융+기술)ㆍ회계ㆍ정보기술(IT)보안ㆍ리스크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24일부터 2박3일간 합숙 심사를 하며 예비 사업자들이 제출한 사업계획의 타당성 등을 점검했다. 1000점 만점 중 사업계획의 혁신성(350점)에 가장 큰 점수가 배정됐다.
 
 
SK텔레콤이 전국에 설치한 5GX 프리미엄 체험관.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이 전국에 설치한 5GX 프리미엄 체험관. [사진 SK텔레콤]

 
키움뱅크의 예비 주주는 28곳이었다. 키움증권ㆍ다우기술과 하나은행ㆍSK텔레콤ㆍ롯데그룹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기로 하고 손을 잡았다. 사업에 필요한 돈이 부족할 걱정은 없었지만 혁신의 주역이 될 거란 믿음을 주지 못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서비스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최대주주(지분율 60.8%)로 사업을 주도할 계획이었다.
 
당초 신한금융그룹이 토스뱅크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할 계획이었지만 양측의 의견 차이로 무산됐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벤처투자회사 등이 주주로 참여의사를 밝혔지만 금융 당국의 신뢰를 얻지 못했다.
 
 
윤창호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국내 자본이냐 해외 자본이냐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다”며 “은행 영업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자본조달 능력이 중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 안에 인터넷은행 신규 인가를 다시 추진할 방침이다. 최 위원장은 “오는 3분기 중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올해 안에 예비인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청서를 다시 받는다고 정부가 원하는 대로 돈도 있고 혁신성도 갖춘 사업자를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